주간동아 351

2002.09.12

여야 모두 국민을 우선시하라 外

  • 입력2004-10-01 16:41: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 모두 국민을 우선시하라 外
    이정연씨의 병역비리를 둘러싼 여야의 극한대치가 보는 이의 마음을 착잡하게 한다. 상대를 죽이기 위한 악의적인 무고와 무책임한 언동은 정치적인 보복과 악순환을 낳게 할 뿐이다. 상대의 비리 캐기는 어디까지나 당리당략이 아닌 국리민복이란 대승적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

    여당은 여당답게 남은 임기 동안 국민을 배려하는 정치에 총력을 쏟아야 할 것이며, 야당은 야당대로 밤낮없이 발로 뛰며 땀 흘리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이시문/ 경남 창원시 도계동



    ▶인사 검증 시스템 어찌 이리 부실할까




    장대환 총리서리마저 국회인준에 실패해 총리 공백이 장기화되고 있다. 이 같은 사태가 발생한 데에는 정부의 인사 검증 시스템에 가장 큰 원인이 있다고 생각한다. 장대환씨의 총리서리 지명 이후 언론이나 야당 국회의원들은 많은 비리 의혹을 제기했고 이 가운데 일부는 사실로 드러나기도 했다.

    정부가 정보기관까지 동원해 실시했다는 인사 검증이 언론이나 의원들보다 못한 것인지 참으로 한심스럽다. 혹시 각종 의혹을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면 넘어가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을 갖고 그대로 추진했던 것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 어쨌든 총리 공백이 장기화돼서는 안 된다. 다음에는 꼭 확실한 사전 검증을 거쳐 하자 없는 인물을 내놓았으면 한다.

    김영석/ 광주시 북구 두암1동



    ▶백신 부작용 국가 책임 아닌가


    ‘백신 부작용 국가가 책임져라’를 읽었다. 아이가 태어나서부터 예방접종을 시켜야 하는 부모들에게 백신 부작용이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몇 백만분의 1의 적은 확률이지만 부작용은 생기고 있다.

    백신 피해자 가족들은 의학 지식이 없어 아무 대책 없이 당하거나 어렵게 보상을 받더라도 턱없이 적은 보상금으로 절망에 빠지기 십상이다. 우리나라도 선진국처럼 백신 가격에 후유증 보상기금을 포함시켜야 한다. 막대한 보상금 마련이 어려운 국가나 정당한 보상을 받아야 하는 피해자 가족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정동연/ 서울시 양천구 신정2동



    ▶환경파괴 101가지 사례부터 고쳐 나가자


    ‘지구촌 파괴하는 101가지 우매한 짓’을 읽었다. 우리는 그동안 생활의 편리와 이익을 위해 환경을 파괴하는 일에 동참 내지는 방조해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결국 지구 환경이 파괴됨으로써 그 피해는 고스란히 사람들에게 되돌아온다는 것을 깨닫고 여기저기서 환경 보호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환경연합이 선정한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해친 101가지’의 사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국내 문제도 세 가지가 포함돼 있다고 한다. 새만금, 시화호, 평택 소각장 등 계속해서 논란이 되고 있는 곳들이다. 이 사례들부터 차근차근 고쳐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병민/ 서울시 노원구 상계7동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