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90

2023.05.19

국내 3대 양극재 기업 엘앤에프 저평가받는 이유

테슬라 편중된 매출과 한발 늦은 수직계열화가 주요인 지적

  • reporterImage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입력2023-05-22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엘앤에프 R&D 연구소 전경. [엘앤에프 홈페이지]

    엘앤에프 R&D 연구소 전경. [엘앤에프 홈페이지]

    “엘앤에프 주가는 경쟁사에 비해 저평가받고 있다.”

    국내 양극재 3대 기업에 속하는 엘앤에프에 대한 증권가의 분석이다. 올해 들어 국내 양극재업체 주가가 급등하며 코스닥시장 상승을 이끌었지만 엘앤에프 주가만 탄력을 받지 못했다. 엘앤에프는 5월 17일 25만8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그래프1 참조). 올해 주식 개장일인 1월 2일 종가 18만5400원과 비교해 약 39% 상승한 수치다. 같은 기간 경쟁사인 에코프로비엠은 148%, 포스코퓨처엠은 63% 상승한 것과 비교해 낮은 상승률이다. 엘앤에프 주가수익비율(PER) 또한 낮은 상태다. 5월 17일 기준 엘앤에프 PER은 50배로, 포스코퓨처엠 204배, 에코프로비엠 95배에 비해 저평가된 상태다(그래프2 참조). PER은 주가를 주당 당기순이익으로 나눈 지표로, 해당 기업의 주식가치가 고평가됐는지, 저평가됐는지 가늠할 수 있는 잣대다.


    엘앤에프가 저평가받는 주요인은 테슬라의 1분기 중국 상하이 공장 가동 중단으로 양극재 출하량이 감소해 생긴 실적 악화다. 5월 10일 엘앤에프는 1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 1조4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04억 원으로 24% 줄었다고 밝혔다. 1분기 영업이익은 증권사 컨센서스 683억 원에 41%나 못 미치는 실적이다.

    고객사 다각화 필요

    GS가(家) 4세인 허제홍 이사회 의장이 이끄는 엘앤에프는 전체 매출에서 LG에너지솔루션 비중이 80%나 되는데, LG에너지솔루션에 납품한 양극재는 대부분 테슬라 차량에 탑재된다. 엘앤에프 주가가 테슬라의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4월 19일(현지 시간) 테슬라가 1분기 순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24% 줄었다고 발표하자 엘앤에프 주가가 9.75% 급락했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엘앤에프 최종 고객사인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 일부가 가동 중단되고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제품 수요가 부진해 1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하회했다”며 “수익성은 당분간 하향 안정화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2월 23일 엘앤에프는 테슬라와 3조8347억 원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테슬라가 배터리 내재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면 엘앤에프 매출에서 테슬라의 비중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이에 엘앤에프는 양극재 제품 다양화로 테슬라 편중도를 낮추는 동시에 고객사 다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엘앤에프는 2025년까지 LG에너지솔루션 매출 비중을 50%까지 낮추는 것이 목표다. 아울러 2024년에는 니켈 함량 95% 이상인 하이엔드 배터리, 2025년에는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양산을 계획하고 있다.



    주가 중장기적으로 긍정적

    엘앤에프는 경쟁사보다 한발 늦은 양극재 생산 수직계열화도 저평가 요인으로 꼽힌다. 최근 경쟁사인 에코프로비엠과 포스코퓨처엠은 안정적인 소재 공급망을 위해 수직계열화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에코프로비엠은 경북 포항, 포스코퓨처엠은 전남 광양에 리튬 공급, 전구체 생산, 리사이클링까지 아우르는 산업단지 건설을 추진 중이다. 반면 엘앤에프는 최근 들어 전구체 공장 건설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엘앤에프 주가는 향후 배터리 리사이클링과 전구체, 양극재로 이어지는 생산 수직계열화가 구축되고 고객사가 다변화되면 저평가가 점차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엘앤에프의 미국 진출도 단기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엘앤에프는 지난해부터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업체 레드우드머티리얼즈와 합작법인을 추진 중이며, 북미 단독 진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엘앤에프는 2026년 예상 양극재 생산량 40만~43만t 가운데 10만t 내외를 해외에서 생산할 계획이다(그래프3 참조). 4월 20일 엘앤에프는 해외 시설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5억 달러(약 6660억 원) 규모의 교환사채(EB)를 발행했다. 권준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교환사채 발행이 주가에 부담을 주지만, 자금을 확보함으로써 해외 진출 계획과 수직계열화 구축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해소되고 있다”며 “엘앤에프 주가는 중장기적으로는 긍정적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한여진 기자

    한여진 기자

    안녕하세요. 한여진 기자입니다. 주식 및 암호화폐 시장, 국내외 주요 기업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2만→14만 원… 1년 만에 7배 오른 ‘진격의 한미반도체’

    “유치원생 지능인 휴머노이드, 5~10년 뒤 어른 수준으로 진화할 것”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