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27

2024.02.16

“영화 보며 음식 먹는 회식 좋아요”

[Food Trend] 2030 직장 회식 꺼리지만 냄새 배지 않는 깔끔한 파스타집 등은 선호

  • 이채현 자유기고가

    입력2024-02-22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기업 회식 문화가 변화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회식이 등장하고 있다. [GettyImages]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기업 회식 문화가 변화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회식이 등장하고 있다. [GettyImages]

    회식은 직장 동료끼리 동료애를 다질 수 있는 소통의 장이다. 하지만 국내 기업의 수직적 질서, 집단주의적 성격 탓에 다수 직장인에게 회식은 반갑기보다 부담스러운 자리가 된 게 사실이다.

    그랬던 기업 회식 문화가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크게 바뀌었다. 코로나19 사태 전만 해도 강압적 분위기에 2~3차로 이어지는 긴 회식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인주의가 확산하고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점심 회식, 술과 고기가 없는 회식, 문화체험·봉사활동을 함께하는 회식 등 다양한 형태의 회식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 예전 같은 분위기의 회식 자리를 그리워하는 사람도 있겠으나 2030세대는 대부분 변화하는 회식 문화에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

    2022년 여론조사 전문 업체 한국리서치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단합 및 친목 유지를 위해 회식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53%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42%)에 비해 높았다. 그러나 응답자 중 30세 이하에선 “필요하지 않다”(55%)는 의견이 우세했다. 회식에 대한 2030세대의 인식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업무의 연장선 같은 회식에 참석하기보다 퇴근 후 취미생활을 즐기거나 육아를 하는 등 개인 생활을 더 중요시하는 영향일 테다.

    그렇다고 모든 회식이 환영받지 못하는 건 아니다. 흔히 연상되는 ‘낡은 회식’, 즉 부어라 마셔라 식 술자리만 아니면 괜찮다는 의견도 있다. 이때 중요한 포인트는 메뉴 선택이다. 옷에 냄새가 배지 않는 깔끔한 파스타집, 초밥집, 샤브샤브집, 룸 형태의 중식당 정도가 권할 만하다. 2030세대 직원 비율이 높다면 인스타그램용 사진 촬영에 좋은 최신 맛집을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잦은 회식 대신 고급 호텔 뷔페를 한 차례 방문하는 것도 추천한다.

    ‘술을 마셔야 회식’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영화, 공연 등을 함께 관람하는 ‘문화 회식’도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 영화관 대부분은 영화를 보면서 자유롭게 음식을 주문해 먹을 수 있도록 특별 상영관을 운영하고 있다. CGV의 ‘씨네드쉐프’가 대표적이다. 간단히 식사하면서 영화를 보고, 상영 종료 후 티타임을 가지며 영화 관련 대화를 나누다 보면 팀 분위기가 더 화기애애해질 것이다.



    회식은 동료끼리 모여 식사하고 대화를 나누는 가운데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업무 압박감을 잠시 내려놓고 긴장을 풀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 분명한 순기능이 있다는 뜻이다. 이 같은 회식이 모두에게 즐거우려면 메뉴 및 장소 선정부터 변화하는 회식 트렌드를 반영해야 하지 않을까.



    Food Trend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