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김유림의 All That 퍼포먼스

아빠, 클래식 음악 들으러 가요?

동아일보 청소년 음악회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아빠, 클래식 음악 들으러 가요?

아빠, 클래식 음악 들으러 가요?
여름방학이다. 중학생 때 방학 숙제로 빠지지 않았던 것이 바로 ‘클래식 공연 보고 티켓 제출하기’였다. 방학 내내 빈둥빈둥 놀다가, 막바지에 헐레벌떡 공연을 보러 갔다. 서울 세종문화회관 3층에서 바라본 무대는 멀었다.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그 밖에 이름도 모르는 수많은 악기가 쟁쟁쟁~ 소리를 냈다. 연주는 계속됐다. 처음에는 집중하고 듣는 척했지만 이내 지루해졌다. 막판에는 연주보다 지휘자의 몸짓이나 바이올린 독주자의 표정에 키득거리며 시간을 때웠다.

이는 클래식에 관심도 없고 클래식을 받아들일 마음도 없는 사람이 어려운 공연을 봤기 때문이다. 만약 눈높이에 맞는 공연을 봤다면, 평생 기억에 남는 추억이 됐을 텐데 아쉽다. 이런 점에서 클래식 공연을 처음 접하는 청소년에게 꼭 권하고 싶은 공연이 있다. 7월 30일과 31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동아일보 청소년 음악회’다.

아빠, 클래식 음악 들으러 가요?

크로스오버 가수 카이(KAI)도 청소년 음악회에 출연한다.

동아일보는 여름방학마다 음악회를 연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2010년 동아음악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한 서영일(콘트라베이스), 유현경(호른), 신수빈(바이올린), 박경민(비올라), 전태일(베이스 트럼본), 김성환(트럼펫), 마유경(첼로) 등 7명의 ‘클래식 꿈나무’가 연주한다. 함께 연주하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1987년부터 국립극장 전속 관현악단으로 국립오페라단, 국립발레단, 국립합창단 등의 공연에서 연주한 국내 최고의 오케스트라다. 지휘는 2002년 한국인 최초로 평양(KBS 교향악단의 봉화예술극장 공연)에서 지휘한 한양대 음대 박은성 교수가 맡았다.

출연자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사람은 크로스오버 가수 ‘카이(KAI)’다. 2007년 동아음악콩쿠르(3위), 2009년 오사카국제콩쿠르(3위)에서 입상하면서 정통 바리톤 성악가로 인정받았던 그는 “나만의 색을 내는 음악을 하고 싶다”며 크로스오버 가수로 데뷔했다. 2009년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의 전국 투어 파트너로 활약했고 2010년 화제의 드라마 ‘시크릿가든’ OST에 ‘운명의 연인에게’라는 곡을 수록해 큰 인기를 끌었다. 현재 KBS 1FM ‘생생클래식’ 진행자로도 활동하는 그는 클래식을 청소년 눈높이에 맞게 해설해줄 예정이다.

아빠, 클래식 음악 들으러 가요?
프로그램도 쉽고 익숙하다.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바이올린), 하이든의 ‘트럼펫 협주곡 E♭장조’(트럼펫) 등 이름은 낯설어도 수업시간이나 방송을 통해 몇 차례 들어봤을 곡이다.



친숙한 프로그램, 수준급의 연주. 이뿐 아니다. 티켓 가격도 비교적 부담 없다. 가족 4명이 S석 티켓을 사도 웬만한 클래식 공연 A석 티켓 1장보다 저렴하다. 쨍쨍한 햇볕이 가시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기분 좋은 주말 저녁. 아이들 손잡고 예술의전당을 찾는 건 어떨까. 문의 02-361-1415.



주간동아 797호 (p74~74)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