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홍란 프로와 버디버디

위기 탈출 ‘벙커샷’ 피니시 잊지 마세요

벙커에선 과감하게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위기 탈출 ‘벙커샷’ 피니시 잊지 마세요

벙커샷은 어렵다. 한 번에 쉽게 빠져나오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고 몇 번씩 탈출을 시도해야 할 때면 힘이 쭉쭉 빠진다. 반면 프로 골퍼의 벙커샷은 환상적이다. 홀 1~2m에 바짝 붙이는 것은 기본이고, 때로는 그냥 홀로 빨려 들어가는 신기에 가까운 샷을 보인다.

어떤 차이가 있을까. 분명 기술적으로 전혀 다르겠지만, 프로와 아마추어 골퍼의 벙커샷에서 가장 크게 차이 나는 부분은 ‘피니시’ 동작이다. 프로 골퍼는 벙커에서도 스윙을 끝까지 한다. 반면 아마추어 골퍼는 클럽을 ‘툭’ 하고 벙커에 빠뜨리는 게 고작이다.

벙커샷의 기본은 모래를 폭발시켜 골프 공을 벙커 밖으로 탈출시키는 것이다. 그러려면 클럽 헤드가 모래를 폭발시킨 뒤 빠져나갈 수 있도록 스윙을 힘 있게 하되 끝까지 해야 한다. 아마추어 골퍼처럼 클럽을 번쩍 들어 올렸다가 모래에 파묻는 스윙으로는 절대 벙커에서 탈출할 수 없다.

홍란은 “아마추어 골퍼의 벙커샷을 보면 백스윙은 크게 하고 팔로스루와 피니시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하면 공은 얼마 날아가지 못하고 떨어진다. 벙커에서도 확실하게 스윙을 마무리해야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제 벙커에서도 소심한 스윙을 버리고 과감한 스윙을 해보자. 벙커에 빠진 공이 한 번에 빠져나와 홀에 가깝게 붙는 샷에 스스로 깜짝 놀랄 것이다.



위기 탈출 ‘벙커샷’ 피니시 잊지 마세요
1 아마추어 골퍼의 벙커샷을 보면 모래를 폭발시킨 후 스윙이 급격히 작아지는 경향이 있다. 마치 스윙을 하다 만 것 같은 모양이다.

2 벙커에서도 과감해지자. 백스윙은 어깨 높이가 적당하다. 이때 주의할 점은 체중 이동을 크게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벙커샷에서는 상체 회전만으로도 충분하다.

위기 탈출 ‘벙커샷’ 피니시 잊지 마세요
3 클럽 헤드로 모래를 폭발시킨 후 클럽 헤드를 공이 날아가는 방향으로 밀어준다. 이 팔로스루 동작까지 연결해야 모래가 폭발하고 공도 높게 뜬다.

위기 탈출 ‘벙커샷’ 피니시 잊지 마세요
4 벙커샷에서도 자연스러운 피니시를 만들어야 한다. 피니시까지 진행했다는 것은 스윙을 완벽하게 해 공이 안전하게 벙커 밖으로 탈출했다는 것을 뜻한다.

* 홍란은 1986년생. 2005년부터 K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이며, 2008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2차 대회와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 2010년 에쓰오일 챔피언십 우승을 했다.



주간동아 2011.06.27 793호 (p64~64)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