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ovie | 신지혜의 레디 큐

초능력자들의 전사前史 한 꺼풀 벗기기

매튜 본 감독의‘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 신지혜 CBS-FM ‘신지혜의 영화음악’ 제작 및 진행 ice-cold@hanmail.net

초능력자들의 전사前史 한 꺼풀 벗기기

초능력자들의 전사前史 한 꺼풀 벗기기
두 소년 | 1944년 독일 나치 지배하에서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수용소에 끌려와 엄마를 잃은 소년 에릭. 눈앞에서 엄마를 잃은 소년은 끝없이 추락한다. 켜켜이 쌓여가는 분노. 결국 응축된 분노는 엄청난 힘이 돼 폭발한다. 그런 소년의 초능력에 박수를 보내며 기뻐하는 세바스찬 쇼우. 나치 하수인인 그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인간의 체력과 능력을 넘어서는, 초능력을 가진 돌연변이가 생겨났음을 감지한다. 그리고 그 힘이 자신뿐 아니라 에릭에게도 있음을 발견한다.

1944년 영국의 부유한 집안에서 남부러울 것 없이 살고 있는 소년 찰스 자비에. 어느 날 부엌에서 먹을 것을 훔치려던 소녀를 발견하고 텔레파시로 부드럽게 말을 건네며 소녀를 받아들인다. 그런 소년의 초능력에 마음을 열고 눈물 흘리는 소녀 레이븐. 온몸이 파랗고 몸에 미세 돌기가 나 있는 소녀는 자기 모습을 비관하며 살아왔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진 소년을 만나 안식처를 찾는다.

두 청년 | 사교적이고 긍정적이며 학구열이 강한 찰스는 유전학을 공부해 교수 임용을 눈앞에 두고 있다. 친근하고 다정한 성격의 그는 사람과 쉽게 친해지고, 늘 사람들 사이에 있다. 어린 시절의 깊고 큰 트라우마로 세바스찬에 대한 복수만을 꿈꾸며 살아온 에릭. 그는 자신의 초능력이 생긴 이유 또한 세바스찬에 대한 복수를 위해서라고 생각한다. 폐쇄적이고 어두운 성격의 그는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고 언제나 혼자다.

그들,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 세바스찬은 유전자 변형이 이뤄진 사람들, 돌연변이야말로 우월하고도 새로운 종족이라 생각하며 인류 파멸을 가져올 무서운 계획을 세운다. 나날이 힘이 막강해지는 세바스찬, 그의 곁에는 단단한 다이아몬드로 변할 수 있는 아름다운 엠마, 그리고 엄청난 속도와 파괴력을 가진 부하들이 있다. 세바스찬의 뒤를 캐던 CIA 요원 모이라는 ‘초능력’을 목도하고 CIA를 도울 전문가를 찾던 중 찰스를 만난다. 찰스는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에릭과 조우한다. 동질감을 느낀 그들은 진한 우정을 나눈다. 두 사람은 돌연변이를 집합시키고, 그들의 능력에 감탄하며 새로운 시대를 직감한다.

초능력자들의 전사前史 한 꺼풀 벗기기
그리고 그들의 전사(前史) | 영웅. 우리의 영웅은 어딘가 피폐하고 피로하며 고독하고 우울하다. 물론 강력한 힘을 갖고 우주에서 날아온 ‘슈퍼맨’도 있지만, 그조차도 내피를 벗기면 천애 고아라는 과거를 갖고 있다. 그의 부모는 전쟁이 일어나 자신의 별이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자식인 슈퍼맨을 지구로 ‘피신’시킨다. 자신의 별에서 버려진 천애 고아는 남의 별에서 씩씩하게 살아야 할 운명에 놓였다.



그럼 생각해보자. 엄청난 부와 명예를 가졌지만, 자기가 보는 앞에서 부모가 살해된 어린 시절의 끔찍한 기억을 인생의 트라우마로 끌어안은 채 괴로움과 우울함 속에서 살아가는 ‘배트맨’, 지독히 가난해 청춘만 가질 수 있는 미소조차 제대로 짓지 못하는 ‘스파이더맨’, 한때 영웅 행세를 했지만 이제는 퇴락해 사람의 기억에서 잊힌 극히 평범한 영웅들 ‘왓치맨’, 그리고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변형된 유전자를 갖고 태어나 돌연변이가 된 ‘엑스맨’. 우리는 왜 잘나고 멋지고 완벽한 영웅보다 이렇게 상처 가득한, 피로감이 넘치는 존재에 열광하는 것일까. 그 이유는 바로 그들이 지닌 얘기에 있다. 극한 상황에 처했다가 다시 일어나는 모습, 그렇게 하염없이 떨어지던 와중에 자신을 추스르고 일어나 진정한 영웅이 되는 바로 그 지점에서 우리는 ‘감동’한다. 그런 영웅의 전사(前史)를 통해 육체적, 혹은 정신적 상흔의 기원을 알게 되고 마음 한구석이 뜨거워진다. 그래서 우리는 영웅의 이전 모습을 궁금해하며, 영웅물의 전사를 다룬 에피소드나 외전에 매력을 느낀다.

프로페서 X, 그리고 마그니토 | 의기투합해 뮤턴트를 모으고 세바스찬에 대항하던 찰스와 에릭은 공공의 적을 물리친 후 서로의 가치관을 시험한다. 인류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낙관주의자 찰스와 인류는 절대 자신들을 받아주지 않을 테니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비관주의자 에릭. 그리고 두 사람의 의견을 좇아 갈라서는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그 과정에서 우리는 마그니토가 늘 쓰는 투구의 유래를 알게 되고, 프로페서 X가 왜 휠체어에 앉게 됐는지 사고의 전말을 보게 된다. 투구와 휠체어, 그것은 찰스와 프로페서 X, 에릭과 마그니토를 이어주는 도구다. 이는 ‘배트맨’의 주인공 브루스 웨인이 배트맨이 되는 과정을 그렸던 ‘배트맨 비긴즈’의 얘기이자, ‘바람의 검심’에서 켄신의 얼굴에 그어진 십자 상처의 기원을 알게 되는 ‘추억편’의 얘기다. 또한 우리 마음속 어딘가에 저장된 우리 자신의 얘기이기도 하다.

그리고… | 그들은 새로운 이름을 갖는다. 찰스는 프로페서 X가 되고, 에릭은 마그니토가 되며, 레이븐은 미스티가 된다. 이름은 그런 것이다. 그 대상을 가장 잘 말해주는, 혹은 그 대상을 규정하는 실체. 그래서 온천장의 유바바는 치히로의 이름을 센으로 바꾸고(‘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나님은 아브람의 이름을 아브라함으로 바꾸며(성경 ‘창세기’)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는 각자 가진 초능력에 따라 이름을 바꾸는 것이다.

여기서 잠깐. 그러고 보니 모이라에 대한 얘기가 빠졌다.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그들에게 유일하게 호의적인 CIA 요원 모이라. 찰스의 휠체어를 밀어주며 이제는 프로페서 X가 되라고, 비밀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하는 그에게 찰스는 살짝 키스하며 기억을 지워준다. 믿을 수 없어서가 아니라 지켜주기 위해 기억을 지우는 것이다. ‘천녀유혼’(2011년 버전)의 연적하가 사랑하는 섭소천을 지키려고 기억을 지워주는 것처럼 말이다. 그러고 보니, 찰스는 살짝 모이라를 사랑했던 것일까.

자, 이제 ‘엑스맨’의 얘기가 시작된다.



주간동아 790호 (p68~69)

신지혜 CBS-FM ‘신지혜의 영화음악’ 제작 및 진행 ice-cold@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