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지엽의 Sex-File

섹스 능력에 문제 있다면

  •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섹스 능력에 문제 있다면

섹스 능력에 문제 있다면
“옆에 선 사람이 운명의 짝이라고 어떻게 100% 확신할 수 있어? 조금이라도 결혼을 주저한다면 그건 올바른 선택이 아니지. 곰곰이 다시 한 번 생각해봐.”

권위 있는 전문가가 결혼을 코앞에 둔 이에게 이렇게 말한다면? 은근히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결혼 전 사주팔자 맞춰보고 점쟁이 한마디에 헤어지는 커플이 부지기수인 게 현실. 영화 ‘뉴욕은 언제나 사랑 중’은 사랑 문제의 해결사를 자임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엠마가 이 한마디로 패트릭 약혼녀의 마음을 흔들어 결국 파혼에 이르게 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에 패트릭은 ‘복수’를 위한 작업에 들어가고, 서류상으로 엠마를 졸지에 자신의 아내로 만들어버린다.

뉴욕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연애박사 엠마는 빵빵한 재력을 갖춘 다정다감한 로맨티스트 리처드와 혼인신고를 하러 갔다 서류상 자신이 결혼한 몸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는다. 서류상 신랑을 찾아나선 그는 뉴욕 소방관 특유의 터프한 매력을 뿜어내는 패트릭과 약혼자 리처드 사이에서 갈등하게 되는데….

결혼을 생각할 때 경제력과 섹스 능력이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는 생각은 남녀 모두가 같다. 사랑과 결혼은 정해진 공식도 정답도 없다. 중요한 점은 경제력이나 성격, 외모보다 자신에게 맞는 이성을 만나는 것. 그리고 섹스 능력에 문제가 있다면 파혼을 생각할 게 아니라 남성클리닉을 방문해 상담부터 받아볼 일이다.



주간동아 2009.11.10 710호 (p63~63)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