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USIC

막대한 물량 투입, 화려한 무대에 기대

사라 브라이트먼 ‘심포니 월드투어’

  • 정일서 KBS 라디오 PD freebird@kbs.co.kr

막대한 물량 투입, 화려한 무대에 기대

막대한 물량 투입, 화려한 무대에 기대
현역 최고의 팝페라 스타 사라 브라이트먼이 다시 한국을 찾는다. 긴 공백 기간 후 지난해 발표한 신작 앨범 ‘심포니(Symphony)’의 발매를 기념해 의욕적으로 진행 중인 ‘심포니 월드투어’의 공연 일정에 한국이 포함된 것. 이번 공연은 3월13일과 14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3월16일 일산 킨텍스, 18일 부산 벡스코 공연으로 이어진다.

사라 브라이트먼은 1960년 영국 태생으로 1981년 뮤지컬의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에 의해 발탁되어 뮤지컬 배우로 먼저 이름을 알렸다. 지금은 남남이 됐지만 한때 부부의 연을 맺기도 했던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가장 든든한 후원자였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그는 남편의 대표작인 ‘캣츠’ ‘오페라의 유령’ 등에서 잇따라 주연을 맡으며 명성을 쌓았다. 1988년 솔로 음반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가수의 길로 뛰어든 그는 발표하는 앨범마다 빌보드 크로스오버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승승장구했고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 등 세계적 테너들과 협연을 펼치며 주가를 높였다.

히트 싱글도 계속해서 나왔는데,‘Eden’‘Harem’‘Winter light’ ‘All I ask of you’ 등의 수많은 히트곡 중 1996년 안드레아 보첼리와 함께 불러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국내에서도 각별한 사랑을 받은 ‘Time to say goodbye’는 단연 그 정점이라 할 만하다.

팝과 클래식, 뮤지컬을 아우를 이번 공연을 위해 100t이 넘는 공연 장비가 초대형 전세 화물기로 공수될 예정이다. 총 30억원이 넘는 제작비에 200여 명의 스태프와 4년의 제작 기간이라는 막대한 물량이 투입된 공연인 만큼 어느 때보다 화려하고 웅장한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의 02-3141-3488

○ 기대되는 신인 발견, 테일러 스위프트 앨범 ‘Fearless’





막대한 물량 투입, 화려한 무대에 기대
1989년 12월13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태생으로 이제 만 19세인 소녀 테일러 스위프트의 기세가 무섭다. 세계시장을 겨냥해 야심차게 내놓은 앨범 ‘Fearless’가 빌보드 앨범차트에서 8주 동안 1위를 차지하며 미국에서만 230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 것.

미국에서는 이미 지난해 11월 발매된 ‘Fearless’가 국내에는 최근 지각 발매됐다. 2006년 발표된 데뷔앨범 ‘Taylor Swift’에 이은 두 번째 앨범이지만 전작이 국내에 소개되지 않아 국내 팬들에게는 사실상 첫인사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Fearless’는 썩 괜찮은 앨범이다. 우선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의 이야기를 담은 뮤직 비디오로도 화제를 모은 첫 싱글 ‘Love story’는 중독성 강한 곡으로 히트곡의 요소를 두루 갖췄다.

이 밖에 ‘White horse’ ‘Breathe’ ‘You’re not sorry’ 등도 추천 트랙. 1990년대 후반 샤니아 트웨인이나 페이스 힐 등이 전성기를 연 팝 컨트리의 영향력 아래 있으면서 2008년 맥심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으로 뽑혔을 만큼 미모도 출중해, 음악적 성과뿐 아니라 빼어난 외모로도 화제를 모은 그들과 필연적으로 비교될 수밖에 없다. 비록 에이미 와인하우스에 밀려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2008년 그래미 신인상 후보에 올랐을 만큼 실력을 인정받은 테일러 스위프트는 앨범에 수록된 전곡을 작사 작곡하며 송라이터로서의 능력도 뽐내고 있다.




주간동아 2009.03.03 675호 (p76~76)

정일서 KBS 라디오 PD freebird@kbs.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