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OCIETY

“프라임 생각하면 자다가도 벌떡…”

코스모스백화점 임차인들 백종헌 회장 고소…“뒷돈 주고 경매 방해, 억울함 풀어달라”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프라임 생각하면 자다가도 벌떡…”

10월 27일 프라임그룹의 횡령·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한 통의 고소장이 날아들었다. 186명의 연명(連名)으로 작성된 이 고소장의 고소인란에는 코스모스백화점 보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라고 쓰여 있었다. 피고소인은 2000년 이 백화점을 경매로 낙찰받은 프라임그룹 백종헌 회장(현재 구속 수감 중)과 관련자 5명이다. 고소장에서 고소인들은 “2000년 프라임그룹이 코스모스백화점을 낙찰받을 당시 대책위 관계자들이 프라임그룹 측과 공모해 경매를 방해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받은 배임 의혹이 있다. 이로 인해 1297명에 이르는 임차인들이 1000억원이 넘는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8년 전 코스모스백화점에는 어떤 사연이 숨어 있었던 것일까.

검찰 수사 과정서 증거 하나둘 확인

1995년 10월, 서울 명동 한복판에 자리잡은 코스모스백화점이 개점한 지 두 달 만에 부도처리되면서 2000명에 가까운 피해자를 양산한 이 길고 긴 사건이 시작됐다. 당시 백화점 소유자이던 김○○ 씨는 백화점 인수대금을 제때 지급하지 않아 최종 부도처리됐다.

당시 임차인들은 백화점이 최종 부도처리되고 경매에 부쳐지자 즉각 대책위를 구성, 600억원에 이르는 임차보증금을 지키기 위한 싸움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임차인들은 경매에 직접 참여하기 위해 ㈜명동프라자를 설립했고 70억원이 넘는 돈도 끌어모았다. 이 과정을 주도한 것은 이○○ 씨 등 4명으로 구성된 대책위 공동대표들이었다.

“프라임 생각하면 자다가도 벌떡…”

서울 명동 아바타쇼핑몰 전경. 2000년 코스모스백화점을 인수한 프라임그룹은 이름을 ‘아바타쇼핑몰’로 바꾸고 재개점했다.

그러나 대책위는 상가 낙찰에 실패한다. 7차례의 유찰을 거친 뒤 8차 경매에 뛰어들어 경매시작가(237억원)보다 130억원 높은 가격인 360억원을 써냈지만 370억5000만원을 써낸 프라임그룹 계열사 ㈜유니버셜 엔터테인먼트(현 프라임건설)에 밀려 고배를 마셔야 했다. 당시 경매업계에서는 대책위 측의 낙찰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던 때였다. 프라임그룹은 백화점을 인수한 뒤 이름을 ‘아바타쇼핑몰’로 바꿔 재개점했다.



당시 이 백화점의 감정평가액은 1131억원이 넘었다. 하지만 상가 임차인이 1297명에 달하고 임차보증금만 600억원이 넘는 이 백화점은 이해관계가 복잡해 어느 대기업도 경매에 참여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었다. 프라임그룹의 경매 참여는 그 자체로 화제가 됐을 정도.

백화점 인수에 실패한 임차인들은 모두 빈손으로 쫓겨나왔다. 당시는 임차인들의 권리를 보장해줄 상가임대차보호법이 만들어지기 전이었다. 임차인들이 권리를 보장받을 길은 전혀 없었다. 프라임그룹은 용역업체까지 동원해 폭력을 행사하며 임차인들을 백화점에서 몰아냈다. 임차인 중 한 사람이었던 대책위 한 간부는 당시를 이렇게 회상했다.

“프라임그룹은 백화점 내로 음식 반입도 못하게 막았다. 경찰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 당시 백화점 1층의 경우 임대보증금이 평당 1억원을 넘었지만 이들 중 누구도 임대보증금을 받지 못했다. 점포당 100만~1500만원의 관리비만 받고 쫓겨나는 식이었다. 관리비를 받은 상인도 50여 명에 불과했다.”

문제는 당시 백화점이 프라임그룹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경매방해 의혹이 불거졌다는 점이다. 그러나 당시에는 의혹만 있을 뿐 물증이 없었다.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임차인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그렇게 8년여가 지난 최근, 임차인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하나 전해졌다. 프라임그룹에 대한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당시 대책위 측이 찾지 못했던 증거들이 하나둘 확인되기 시작한 것. 특히 대책위 측은 당시 대책위 대표들이 프라임그룹 측으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았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에 의미를 둔다. 백 회장의 횡령 의혹을 수사하던 중 2000~2002년경 아바타쇼핑몰에서 조성된 37억여 원의 비자금 출구가 확인된 것이다. 다음은 대책위가 검찰에 제출한 고소장 내용의 일부다.

당시 임차인 대책위 간부들 37억원 받아

“최근 프라임그룹의 비자금 조성 혐의 및 백종헌 회장의 업무상 횡령· 배임 등의 범죄 혐의를 포착, 현재 수사 중인데 프라임그룹에서 조성한 비자금 중 37억원 상당이 피고소인들에게 지급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피고소인들은 위와 같이 유니버셜 엔터테인먼트로부터 금원을 수령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위 금원은 임차인들을 설득하여 이 사건 상가를 명도해준 대가’라는 취지로 변명하고 있는데… 위 피고소인들을 특경가법위반(업무상 배임)으로 충분히 처벌할 수 있다 할 것입니다.”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바에 따르면, 이들 피고소인 4명(당시 대책위 공동대표들)은 상가와 관련된 모든 고소·고발이 마무리된 뒤인 2002년경 프라임그룹 측으로부터 37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수사 과정에서 이들 대책위 대표 중 3명이 상가 임차인이 아닌 신분으로 대책위 대표를 맡았던 사실도 확인됐다. 대책위 측 한 관계자는 “최근 고소인들의 노력으로 피고소인 중 이○○를 제외한 장○○, 김○○, 김○○ 등이 이 상가 임차인이 아니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대책위는 임차인들이 보증금 및 개발비 명목의 금원을 보상받고자 설립한 단체로, 위 피고소인들은 임차인도 아니면서 어떤 연유로 대책위 임원을 맡게 된 것인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고소장 내용을 설명했다.

대책위 측은 당시 대책위 대표들이 프라임그룹 측과 이런 식으로 사전 공모해, 경매에 참여한 대책위 측의 입찰가격 등 정보를 프라임그룹 측에 제공했다고 주장한다. 대책위 측은 그 증거로 당시 대책위 대표들과 프라임그룹 측 인사들의 대화를 담은 녹취 내용을 최근 검찰에 제출했다. 증거에는 이러한 내용을 뒷받침해줄 사건 관련자들의 진술서도 포함됐다. 현재 대책위는 백 회장과 그에게서 금품을 받은 대책위 임원들을 각각 경매방해 혐의와 배임 혐의 등으로 고소한 상태다. 대책위 한 관계자는 “당시 상가에서 농성하던 피해자들에게 협박과 폭력을 행사했던 프라임그룹을 생각하면 지금도 눈물이 날 정도”라고 말했다.

한편 프라임그룹은 지난해 8월 코스모스백화점의 후신인 아바타쇼핑몰을 코람코자산신탁에 매각했다. 매각금액은 대략 1700억원. 2000년 370억원 정도에 인수했으니 7년 만에 4배 이상의 돈을 벌어들인 셈이다. 지난해 국세청은 프라임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당시 프라임그룹이 아바타쇼핑몰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수십억원대의 탈세를 저지른 혐의를 포착,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400억원대 회사 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하고 회사에 800억원대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백 회장을 구속한 검찰. 과연 검찰은 2000명 가까운 코스모스백화점 피해자들의 눈물까지 닦아줄 수 있을까. 프라임그룹 수사가 던진 또 하나의 과제를 검찰이 어떻게 해결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주간동아 2008.12.09 664호 (p32~33)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