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CONOMY

여보, 이젠 IPTV 보는 게 어때?

메가TV·브로드앤TV·마이LGtv 서비스 꼼꼼 분석 통신망·콘텐츠 취향 등 살펴야

  • 류현정 전자신문 기자 dreamshot@etnews.co.kr

여보, 이젠 IPTV 보는 게 어때?

여보, 이젠 IPTV 보는 게 어때?

마이 LGtv로 어린이 영어교육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있는 모자.

IPTV시대가 활짝 열렸다. 인터넷을 통해 보는 TV인 IPTV가 주문형 비디오 서비스에서 실시간 방송 서비스로 기능이 확대됐다. IPTV로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된 것. 여기에 수만 편에 이르는 다양한 콘텐츠, 각종 부가기능까지 합하면 IPTV는 그야말로 ‘상상 그 이상의 TV’ 시대를 예고한다.

현재 서비스 중인 IPTV는 KT의 ‘메가TV’와 옛 하나TV인 SK브로드밴드의 ‘브로드앤TV(broad · tv)’, LG데이콤의 ‘마이LGtv’(my LGtv) 세 가지다. 내 입맛에 꼭 맞는 IPTV 상품은 따로 있을까? 색달라서 선택하기 더 어려운 IPTV를 잘 고를 수 있는 7단계를 소개한다.

1단계 >>>어떤 초고속망을 쓰는가

IPTV는 ‘인터넷프로토콜(IP) 텔레비전’의 약자. 기본적으로 초고속통신망을 통해 영상데이터를 주고받는 서비스다. 가장 먼저 내가 쓰거나 쓸 초고속통신망을 고려해야 한다. 메가TV는 KT 초고속통신망 서비스인 메가패스 가입자만 가입할 수 있다. 마이LGtv도 LG파워콤의 ‘엑스피드’여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브로드앤TV는 SK브로드밴드 가입자뿐 아니라, 다른 초고속망 서비스 가입자도 이용할 수 있다. 브로드앤TV는 이 점을 가입자 확대의 기회로 보고 적극 홍보하고 있다.

2단계 >>>나의 콘텐츠 취향은?



서비스를 고를 때 가장 유심히 따져야 하는 점이다. 어느 업체가 더 많은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지 따져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느 회사가 내가 선호하는 콘텐츠를 제공하는지를 확인해야 후회가 없다.

우선 가장 많은 콘텐츠를 자랑하는 건 하나TV란 이름으로 가장 먼저 IPTV 서비스를 시작한 브로드앤TV다. 워너브러더스 등 할리우드 7대 메이저 스튜디오의 영화를 비롯해 CJ엔터테인먼트, 쇼박스, 공중파,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국내외 270개 콘텐츠 회사와 계약을 맺어 총 8만여 편의 영상물을 자랑한다. 해외 드라마도 풍부하고, 소비자 기호를 파악하는 데도 빠른 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엔 메가TV가 공격적인 콘텐츠 수급에 나서면서 양적인 측면에서는 브로드밴드TV를 거의 따라잡은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영화 마니아라면 브로드앤TV와 메가TV 중 하나를 고르는 것이 좋다. 두 회사는 극장 종영 뒤 한 달 내 최신 영화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영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신작은 편당 1800∼3500원을 추가 부담해야 한다.

IPTV는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내용을 반복 시청할 수 있어 자율학습 효과가 뛰어나다. IPTV의 또 다른 킬러 콘텐츠인 교육 부문에선 메가TV가 전통적으로 강한 면모를 보인다. 메가TV는 중·고생용 내신강좌와 종로학평의 수능강좌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각종 어학 프로그램과 공무원 대비 과정도 서비스하고 있다. 다른 업체가 EBS 일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과 달리 메가TV는 EBS 채널을 별도로 만들어 인기 프로그램 대부분을 서비스해준다.

브로드앤TV도 초중고 학습내용부터 성인강좌에 이르는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최근 대교와 손잡고 IPTV용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서비스한 점이 눈에 띈다.

마이LGtv는 후발주자로 콘텐츠 양적인 측면에서는 경쟁사에 밀리지만 유아 및 어린이 전문 콘텐츠를 많이 확보해 차별화, 전문화하고 있다. ‘슈퍼와이’ ‘비트윈 더 라이온스’ 같은 미국 PBS 방송부터 ‘뻔뻔(Fun Fun)한 영어’ 등 EBS 일부 프로그램까지 제공한다. 재생 속도를 빠르게 혹은 느리게 조정할 수 있어 어려운 발음도 쉽게 익힐 수 있으며, 영어자막 기능으로 학습효과를 배가할 수 있다.

3개 서비스업체 모두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을 제공하지만, 현재 실시간 서비스 중인 곳은 메가TV다. KT는 재송신 서비스를 위해 수백억원대에 육박하는 자본을 쏟아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확보 출혈경쟁은 결국 IPTV 사용자의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 실시간 서비스인 메가TV 라이브를 이용하려면 기존 IPTV보다 50∼60% 비싼 기본료(1만6000원)를 내야 한다. 브로드앤TV와 마이LGtv도 이르면 12월, 늦어도 내년 1월 실시간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여보, 이젠 IPTV 보는 게 어때?
3단계 >>>볼 것인가, 즐길 것인가

IPTV는 시청 서비스와 함께 검색, 쇼핑, 게임, 노래방, 교통정보 등 다양한 부가기능과 기존 방송에선 불가능했던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함께 제공한다. 특히 IPTV의 쌍방향 특징을 활용한 ‘실험적’인 서비스를 즐기고 싶다면 메가TV 서비스 목록이 적합할 것이다. 메가TV 8부작 ‘미스터리 형사’는 시청자의 인터넷 투표로 주인공 테마곡을 결정하며, 시청 중 즉석 경품 추천을 한다. 드라마 결말도 기호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메가TV 라이브’에선 TV 시청과 동시에 실시간 퀴즈쇼 ‘메가타임 정시 퀴즈’도 진행된다.

4단계 >>>고화질이냐, 저화질이냐

평소 다큐멘터리의 생생한 화면을 즐기거나 대형 평판TV를 보유하고 있어 화질에 민감하다면 HD급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지 확인할 것. 각 서비스업체마다 콘텐츠가 SD급인지, HD급인지에 따라 서비스 가격을 다르게 책정한다. 가입한 초고속통신망 속도와 용량이 낮다면 HD급 영상물을 제대로 즐길 수 없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후발주자인 마이LGtv는 HD급 콘텐츠를 즐기기에 가장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LG파워콤이 대용량 방송에 적합한 광대역 가입자망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이다. 마이LGtv가 건강, 역사, 자연 등 HD 다큐멘터리 편성을 늘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5단계 >>>결합상품을 선택할 것인가,개별 서비스를 이용할 것인가

결합상품이란 초고속인터넷망, IPTV, 집전화, 휴대전화 등 한 회사의 상품 중 2∼4가지를 묶어 가입하게 한 것이다. 이를테면 메가패스 + 메가TV + KT 집전화 + KTF를 동시에 쓰는 것. LG데이콤은 국내 최초로 선보인 인터넷 전화 상품의 저렴성을 내세워 결합상품 판매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엔 KT와 SK브로드밴드도 다양한 결합상품을 쏟아내고 있다. 결합상품은 무조건 좋은 게 아니다. ‘양날의 칼’이다. 결합상품 가격이 20∼30% 싼 대신 각각의 서비스를 해지하기 어려운 ‘잠금장치’가 있기 때문이다.

6단계 >>>다른 유료방송 서비스보다 좋은가

좀더 깐깐한 소비자라면 IPTV끼리 비교하는 것은 물론, 다른 유료방송 서비스보다 IPTV가 더 좋은지도 검토해봐야 한다. 케이블TV는 1400만명에게서 검증받은 서비스이며 지역에 특화한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디지털 케이블TV로 전환하면서 IPTV의 특징인 주문형 비디오 기능도 속속 흡수 중이다. 위성방송인 스카이라이프는 난시청 지역에 있거나 초고속인터넷망 사정이 좋지 않은 경우, 축구경기 생방송을 즐기는 경우가 더 적합할 수도 있다.

7단계 >>>무료체험 기간을 활용하라

IPTV 경쟁이 격화하면서 KT, SK브로드밴드, LG데이콤 모두 2개월 이상의 무료체험 기간을 제공한다. 체험 후 마음에 들면 무료 서비스 기간 이후부터 요금을 내고, 그렇지 않으면 IPTV용 셋톱박스를 서비스업체에 반납하면 된다.



주간동아 2008.12.09 664호 (p20~21)

류현정 전자신문 기자 dreamshot@etnews.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