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휴면계좌로 이웃돕기 ‘일석이조’ 아닙니까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휴면계좌로 이웃돕기 ‘일석이조’ 아닙니까

휴면계좌로 이웃돕기 ‘일석이조’ 아닙니까
잠들어 있는 돈을 깨워 가난한 이웃을 돕는다면 얼마나 좋을까. 사회연대은행 이종수(52) 상임이사는 “휴면예금, 신용카드 마일리지 포인트 등으로 복지금융기금을 만들자”고 제안한다. 주인이 찾아갈 의사가 없는 금융권 휴면자금으로 복지금융기금을 만들어 근로빈곤층 자활을 지원하고 사회적 투자 및 융자를 통해 일자리를 확보하자는 것이다. 이 아이디어는 금융권과 정부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가난한 사람들은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거나 보험에 가입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그래서 복지금융기금을 만들어 소득이나 인맥 등에 상관없이 누구라도 대출이나 보험가입 등 금융서비스를 받도록 하자는 겁니다. 이를 통해 가난한 이웃들은 재활의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 상임이사는 20년 동안 체이스맨해튼은행 등에서 재무전문가로 일하다 1997년 외환위기를 계기로 사표를 내고 ‘가난한 이웃을 위한 은행사업’에 뛰어들었다. 그가 주축이 되어 2002년 설립된 사회연대은행은 빈곤층에 무담보, 무보증으로 저리의 사업자금을 대출해주고 창업 사후관리까지 맡아주고 있다. 창립멤버들이 100만원씩 모은 적은 자금으로 시작했는데, 현재 120여억원의 기금으로 성장했다. 지금까지 450여 가구가 사회연대은행의 창업 및 경영 지원을 받았다. 이들의 원리금 상환율은 90%로 꽤 성공적이다.

“빈곤층에게 없는 것은 돈만이 아닙니다. 재활할 수 있는 ‘인프라’ 또한 없습니다. 이를 마련해주자는 겁니다. 복지금융기금으로 저신용 근로빈곤층의 소득 능력과 자산형성 능력 향상을 지원한다면 이들은 ‘정부의 복지대상’이 아닌 ‘시장의 고객’으로 변화할 겁니다.”



주간동아 2006.05.23 536호 (p103~103)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