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주청의 골프 雜說

말로만 듣던 19번 홀이 진짜 있네!

말로만 듣던 19번 홀이 진짜 있네!

말로만 듣던 19번 홀이 진짜 있네!

바누아투 야켈마을의 미혼모.

남태평양의 뉴헤브리디즈 군도는 1980년 바누아투(Vanuatu)라는 이름으로 독립했다. 80여 개의 올망졸망한 섬으로 이루어진 이 나라 인구는 불과 15만 명.

이 나라는 독립 전까지 영국과 프랑스가 공동 통치했다. 영국계, 프랑스계 각 한 명씩, 두 명의 총독에 각 부처 장관도 두 명씩 임명되는 희극이 계속됐다.

그런데 이런 작고 가난한 섬나라에 골프 코스가 4개나 있다. 영국·프랑스 두 나라가 통치했고, 지금도 두 나라의 노회한 잔당들이 이 나라를 주무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 나라 수도 포트빌라에서 공항 쪽으로 가다가 왼쪽 바닷가로 들어가면 멜레만을 따라 시원하게 펼쳐진 포트빌라(Port Villa) CC가 보인다.그리고 바닷가를 따라 이어진 프런트 9홀을 지나면 전혀 다른 풍경의 백 9홀이 나타난다. 원래 9홀 해변코스였는데 구아바 과수원에 9홀을 추가로 만들어 홀과 홀 사이에 구아바나무가 빼곡하게 남아 있다.

앞에도, 뒤에도 골퍼는 한 사람도 보이지 않고 나 혼자 도는 골프. 캐디 아가씨 엉덩이를 한 대 살짝 때리며 ”당신이 읽어준 퍼팅라인이 틀렸잖아” 하고 말하자, 루스라는 이름의 이 아가씨, 배시시 웃으며 한다는 말 좀 보소.



“그런 식으로 만지는 것은 공짜예요.”

속옷이 비치는 짧은 치마를 입은 캐디에게 다시 물었다.

“그럼 어떤 경우에 공짜가 아니에요?”

“진짜 엉덩이를 만지는 경우로, 500바트를 내야 해요.”

우리 돈으로 3000원쯤 된다. 그 돈은 18홀 캐디피이기도 하다.

가슴을 만지는 데도 500바트. 장난기가 발동해 1000바트(약 6000원)를 주고 가슴과 엉덩이 탐사를 하고 나자 이 당돌한 캐디 아가씨가 내 팔을 잡아끈다.

작은 섬나라 바누아투의 요지경 필드

구아바나무는 수양버들처럼 가지가 땅바닥까지 내려와 사방을 감싸고 있어 그 속에 들어가면 밀폐된 아담한 공간이 만들어진다. 그녀의 본부(?), 구아바나무 아래는 비닐 돗자리까지 펴져 있었다.

“미스터 조, 2000바트(약 1만2000원) 주고 여기서 쉬다가 가요.”

캐디는 신발을 벗더니 윗옷까지 벗는다.

세상에, 라운드하다가! “11번 홀을 마쳤으면 12번 홀로 가야지, 일곱 홀을 건너뛰고 19번 홀로 가자는 겁니까?”

속옷을 벗으려 하던 캐디는 “미스터 조, 돈 없어요? 그럼 1500바트.”

18홀을 마치고 클럽하우스에서 우리나라 사람을 만났다.

‘Hongs Shell’이라는 조개단추 반제품을 생산하는 공장 사장으로, 이 나라 유일의 한국인이다.

홍 사장과 술잔을 주고받다가 내가 캐디 얘기를 털어놓자, 그는 대수롭지 않게 듣고는 이런 말을 했다.

“서울에서 젊은 공장장을 데려왔는데 6개월 계약 일수를 채우고 지난달에 떠나면서 100명을 못 채우고 간다며 못내 아쉬워하더라고요.”



주간동아 2006.05.23 536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