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칼럼

“하나님, 공화국에도 좀 오시라요”

  • 이춘근 자유기업원 부원장·정치학 박사

“하나님, 공화국에도 좀 오시라요”

“하나님, 공화국에도 좀 오시라요”
예술에는 무지한, 마음 삭막한 국제정치학자이지만 나는 ‘요덕 스토리’라는 뮤지컬을 첫날 첫회에 관람한 관객 중 한 명이다.

‘수용소의 노래’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다. 국내에 알려지기도 전에 미국의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읽었다고 해서 유명해진 책이다. 우리나라의 많은 식자들은 부시가 읽은 후 읽었을 것이다. 내 경우엔 ‘부시는 그 책을 읽고 북한을 어떻게 인식하게 됐을까’라는 호기심 때문에 책을 손에 들었다. 책을 읽기 시작한 순간 치밀어 오르는 분노와 절망은 나의 가슴을 내내 짓눌렀다. 21세기에 이렇게 지옥보다도 더한 곳이 어떻게 실재할 수 있는가. 그것도 인민의 낙원이라 자칭하는 곳에, 우리가 살고 있는 데서 채 몇 시간도 걸리지 않는 곳에 말이다.

가족들이 돌팔매로 죽어간 한 탈북 예술가가 지옥과 같은 북한 수용소의 현실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제작한 뮤지컬이 입소문으로 번지며 그 인기가 요원의 불길처럼 타오르고 있다. 국내 친북단체들이 감독을 위협하기도 했고, 공연장을 빌려주지 않아 간신히 장소를 마련했다는 얘기도 들었다. 많은 야당 정치가들이 관람했다고 보도된 반면, 폭풍우가 쏟아지는 날에도 최근 유행하는 뮤지컬을 관람했다는 ‘높으신 분들’은 ‘요덕 스토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한다. 누구보다도 북한을 어여삐 생각한다고 자부하는 여당 국회의원, 혹은 진보인사들 중 ‘요덕 스토리’를 본 사람이 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혹시 ‘요덕 스토리’가 실제 상황을 과장한 것이고, 그래서 남북관계에 문제가 생길까봐 그런 것일까? ‘요덕 스토리’를 만든 정성산 감독은 요덕 수용소의 진짜 현실과 비교하면 뮤지컬은 맛보기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말한다. 쥐를 보고 먹을 것이라고 달려드는 아이들, 먹을 것을 훔쳤다고 작두에 손이 잘리는 아이, 남조선 노래를 불렀다고 잡혀 온 젊은이, 그리고 자신이 왜 거기에 있어야 하는지도 알지 못하는 수많은 사람들….

이들을 핍박하는 자는 누구인가. 죄수를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는 간부들, 인간을 아무 때나 쏴 죽이고 채찍질하면서도 죄책감이란 없는 듯한 사람들이 아닌가. 정치는 비정하고 잔인한 것이라고 익히 알고 있었지만, 입만 열면 ‘민족과 함께’를 부르짖는 저들이 어떻게 동족을 이처럼 가혹하게 대할 수 있는가. 우리 인간은 인간성의 어두운 측면 때문에 폭력과 전쟁을 피할 수 없는 운명에 있는 것인가.



‘요덕 스토리’ 분노와 복수보다 용서와 구원의 메시지

현실세계에 실재하는 지옥보다 못한 곳을 방치한다는 것은 자유세계의 시민으로서 정의로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현실주의 권력정치론을 신봉하는 필자지만, 북한과 같은 나라와 상대할 때 그 정책에는 최소한의 정의와 도덕률이 포함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절절하게 느낀다. 오로지 북한 독재정권의 비위와 눈치 맞추기에 급급하다면 그것은 올바른 대북정책이 아니다. 북한 주민의 존재가 무시된 정책을 햇볕정책이라고 말할 수 없다.

함경남도 요덕군 정치범 수용소 15호 관리소. 그곳은 차라리 죽음이 구원일 수 있는 곳이다. 살아 있다는 사실이 오히려 형벌인 그곳을 정 감독은 통곡과 절규로 그려내고 있다. 나는 그럴 자격도 없지만, 뮤지컬의 완성도와 예술성을 논하는 일은 필요할 것 같지 않다. 관객들이 북녘 정권의 포악성에 분노하고 동포의 절망에 눈물 흘렸다면 그것으로 족한 것 아닌가.

그러나 삭막했던 내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 것은 이 뮤지컬이 분노와 복수보다 용서와 구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수용소의 북녘 동포들은 끝내 희망의 노래를 멈추지 않는다. “하나님, 남조선에만 가지 말고 이곳 공화국에도 좀 오시라요.”



주간동아 2006.04.11 530호 (p100~100)

이춘근 자유기업원 부원장·정치학 박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