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평|‘메종 드 히미코’

게이의 딸, 그녀의 가슴 아픈 사랑

  • 듀나 / 영화평론가 dujna01@hanmail.net

게이의 딸, 그녀의 가슴 아픈 사랑

게이의 딸, 그녀의 가슴 아픈 사랑
이누도 잇신 감독의 ‘메종 드 히미코’를 찾는 사람들은 그의 전작인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의 담담하고 싸늘하며 살짝 쿨한 러브 스토리의 뒷맛에서 아직도 헤어나지 못하는 사람들일 것이다. 그런 팬들을 위해 한마디 한다면, ‘메종 드 히미코’에서도 비슷한 분위기를 기대해도 된다. 조제처럼 인상적인 캐릭터가 등장하지 않고 이야기가 덜 정직하긴 하지만 ‘조제’엔 없는 장점도 꽤 많다.

영화 제목인 ‘메종 드 히미코’는 해변의 작은 시골마을에 세워진 게이 전용 양로원이다. 여기서 히미코는 여자가 아니라, 아내와 딸을 버리고 게이 바 마담이 되었다가 은퇴한 뒤 양로원을 차린 게이 남성이다. 그는 암에 걸렸고 남은 날도 얼마 있지 않다. 이런 사연을 간직한 히미코를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내세워도 썩 좋은 영화가 나왔을 것이다. 그러나 ‘메종 드 히미코’는 그런 영화는 아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히미코가 아니라 그의 딸인 사오리다. 영화는 히미코의 남자친구 하루히코가 빈곤에 시달리는 사오리를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하루히코는 말기암에 걸린 히미코와 사오리의 화해를 주선하려 하지만, 사오리는 엄마와 딸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를 아직도 용서하지 않는다. 그런 사오리에게 하루히코는 다른 제안을 한다. 사례금은 넉넉하게 줄 테니 일주일에 한 번씩 양로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라는 것.

지금까지 나는 ‘메종 드 히미코’가 게이 영화라도 되는 것처럼 소개했지만 그건 그렇게까지 정직한 기술은 아니다. 물론 완전한 거짓말도 아니다. 정확하게 설명한다면 ‘메종 드 히미코’는 게이 영화의 하위 장르인 패그해그(fag hag)에 더 가깝다. 패그해그는 게이에게 끌리거나 환상을 품고 있는 이성애자 여성을 가리키는 말이니, 구체적인 설명은 더 이상 필요 없을 듯하다.

‘메종 드 히미코’에서 양로원이나 사오리와 히미코의 관계 회복은 부수적인 소재에 불과하다. 물론 그들의 비중은 상당히 큰 편이지만 반복해서 보면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한 핑계라는 느낌이 강하다. 부녀 관계의 회복 묘사는 의무 방어만 하는 편이고, 양로원의 할아버지들이 겪는 동성애 혐오증이나 경제적인 문제들은 도식적이고 얄팍하게 묘사된다.



이 영화의 진짜 핵심은 사오리와 하루히코의 이루어질 수 없는 로맨스다.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잘생기고 자기에게 호감이 있는 듯한 남자가 한 명 있는데, 그와의 육체관계가 처음부터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 결과 영화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팬터지를 다룬 싸늘한 분위기로 흘러간다.

결코 완벽하게 정직한 영화는 아니지만, 영화가 창출해내는 분위기는 상당히 좋은 편이다. ‘메종 드 히미코’는 구체적인 주제나 이야기보다는 하늘거리는 석양의 분위기가 더 중요한 영화다.

Tips

이누도 잇신

1960년 도쿄에서 태어난 감독은 고등학교 때부터 영화를 만들어왔고, 95년 ‘둘이서 이야기하다’로 도쿄감독협회 신인상을 받으며 일본 영화계의 별로 떠올랐다. 동화책을 펴내기도 한 이누도 잇신은 언제나 환상과 일상의 관계를 다룬다. 평범한 대학생과 지체부자유자인 조제의 애틋한 사랑과 상징적인 화면으로 가득한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이 소개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6.01.24 520호 (p74~75)

듀나 / 영화평론가 dujna0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