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찾았다! 척추전문병원ㅣ힘찬병원

고령 환자 요통 척추관 확장술로 제압

고령 환자 요통 척추관 확장술로 제압

고령 환자 요통 척추관 확장술로 제압
인천 연수구 연수동에 있는 힘찬병원은 뼈엉성증(골다공증)이 있는 척추 질환자들을 재발 없이 치료하는 병원으로 유명하다.

뼈엉성증이 심한 척추 질환자는 뼈가 약해 수술을 받더라도 회복되기 어렵거나 요통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수술할 엄두도 내지 못하고 만성요통을 숙명으로 받아들이며 사는 경우가 허다하다.

힘찬병원은 풍부한 수술 경험을 바탕으로 고령의 만성요통 환자들에게 최소침습(최소 상처) 시술을 통해 새 삶과 희망을 주고 있다. 특히 고령의 환자에게 많은 척추관협착증을 노쇠한 몸에 무리가 없도록 최소침습 척추관 확장술로 치료해 환자들에게서 각광을 받고 있다.

척추관협착증이란 30, 40대 이후 척추가 퇴행함에 따라 척추관이 더욱 좁아지면서 나타나는 질환으로, 걸을 때 다리가 터져나갈 듯한 통증과 저림증이 나타난다. 통증도 괴롭지만 보행 장애 때문에 혼자 생활하기가 힘들어 ‘삶의 질’이 떨어지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활동이 아직 왕성한 50대에서부터 빈발한 탓에 노인 허리 병쯤으로 여겨서는 안 된다.

척추관협착증은 보통 금속 고정기기를 이용해 척추관을 넓히는 등의 척추유합술을 통해 치료한다. 하지만 이 방법은 뼈엉성증이 심한 환자의 경우 수술 뒤 뼈가 잘 붙지 않거나 금속 고정기기가 떨어져나와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힘찬병원에서는 이런 단점이 없으면서도 수술이 간단한 최소침습 척추관 확장술로 환자들을 치료한다.

61세의 한 여성 환자는 20여년 전부터 앓아온 척추관협착증을 이 시술법으로 치료했다. 병력이 길었지만 그동안 치료받지 못한 이유는 뼈엉성증 때문. 여러 병원을 돌아다녔지만 수술 효과를 장담할 수 없을 뿐더러 수술 충격으로 뼈가 무너질 수도 있다는 말을 듣고 포기했던 것이다. 마지막 희망을 걸고 힘찬병원을 찾은 환자는 터질 듯한 다리 통증 때문에 휠체어를 타고 있었다.

고령 환자 요통 척추관 확장술로 제압
힘찬병원 신경외과 서범석 주임과장(사진)은 환자를 신경감압술과 U자형 쿠션기를 가볍게 삽입하는 최소침습 척추관 확장술로 치료했다. 환자는 3일 만에 정상적으로 걸을 수 있었고, 이는 5년 만의 보행이었다.

서 과장은 “척추 수술의 주안점은 척추의 정상적인 골격 구조를 얼마나 손상하지 않느냐에 둬야 한다”고 강조한다. 즉 기존의 척추유합술처럼 기기로 고정해야 하는 치료는 정상 골격을 크게 바꿔놓기 때문에 수술 뒤 허리를 구부렸다 펴는 등의 동작이 자유롭지 않을 수 있어 치료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것.

이에 반해 “U자형 쿠션기를 이용한 최소침습 척추관 확장술은 피부를 절개하는 부위도 작을 뿐더러 수술 뒤 움직이는 데 제약이 전혀 없고, 보조기를 착용할 필요도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령의 환자들은 척추 외에 다른 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사전 점검이나 수술 뒤 관리가 부실하면 또 다른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이 병원은 심장과 내분비 전문의 등 노인 전문 내과 의료진을 포진시켜 이러한 수술 환자들의 건강 상태와 수술 뒤 나타나는 각종 증상들을 각 과들이 서로 협진해 해결하고 있다.

힘찬병원은 허리디스크에 대한 내시경 수술, 만성요통에 대한 수술적·비수술적 치료와 척추의 인공관절 수술 등도 함께 하고 있다.

힘찬병원 ●032-820-9114 ●www.himchanhospital.com



주간동아 2004.12.09 463호 (p106~10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