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와함께

기업은 왜 리콜을 두려워하나 外

기업은 왜 리콜을 두려워하나 外

기업은 왜 리콜을 두려워하나 | 커버스토리 ‘리콜 후진국’을 읽고 우리나라 기업들이 리콜에 대해 너무 무책임하다는 것을 느꼈다. 우리 기업들이 견실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선 먼저 소비자들한테 100% 신뢰를 얻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원인 중 하나가 리콜에 대한 부정적 태도다. 기업 입장에서는 단시일에 생산과 판매 실적을 높이는 데 급급하다 보니 제품에 결함이 생길 수도 있다. 하지만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는 소비자의 불편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소비자는 왕이다’란 말처럼 질 높은 서비스를 제일의 경영목표로 삼지 않는다면 냉혹한 현실에서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서하영/ 울산시 북구 화봉동

지방 문화경쟁력 키워라 | ‘홀로서는 지방문화’를 읽었다. 나는 줄곧 서울에서만 살아 비교적 풍족한 문화생활을 누렸지만, 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그렇지 못하다는 얘기를 자주 들었다. 인구나 문화 인프라로 봐 서울이 문화의 중심이 되는 것은 당연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지방도 노력에 따라서는 서울과 대등한 문화자치를 이룰 수 있다. 예를 들어 부산이나 전주, 부천 등지에서 열리는 국제영화제는 좋은 사례다. 자치단체들이 이 같은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유치함으로써 문화 경쟁력을 충분히 기를 수 있다. 단순히 공연장이나 극장의 수가 절대적 문화지표가 될 수는 없다.김기영/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

한센병 병력자들 호소에 귀 기울일 때 | 일반인들에겐 문둥병이라는 공포가 먼저 떠오르는 한센병 환자. 그들이 겪은 고통은 이루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것이다. 한평생을 숨죽이며 살아왔고 공권력에 밟혀 격리된 삶을 강요받아왔다. 과거의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않고 있는 그들에게 이젠 가난이 고통을 주고 있다.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지 못해 당연한 결과인지 모른다. 얼마 남지 않은 인생, 사람답게 살아볼 수 있게 도움을 달라는 절규에 국가는 귀 기울여야 한다. 우리 곁에서 한숨짓는 이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할 때가 됐다. 한정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기업은 왜 리콜을 두려워하나 外

석영호 / 서울시 용산구 한남2동

가짜 한류상품 업자 엄벌해야 | 일본에서 가짜 한류상품이 판친다는 기사를 읽었다. 돈벌이에 집착한 나머지 한류 스타들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국가 이미지도 깎아내리는 악덕 상행위임이 분명하다. 스타들의 허락도 없이 ‘스타와의 만남’을 광고해 여행객을 모집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관련 당국은 방관하지 말고 관련자들을 엄격히 처리해야 한다. 공들여 쌓은 한류 열풍이 몇몇 사람들로 인해 식을까 걱정스럽다. 조윤호/ 부산시 연제구 거제2동



주간동아 439호 (p102~10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