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싸이월드, 변태 캐릭터 선보였다 ‘곤욕’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싸이월드, 변태 캐릭터 선보였다 ‘곤욕’

싸이월드, 변태 캐릭터 선보였다 ‘곤욕’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싸이월드’가 성도착자의 모습을 형상화한 ‘변태 미니미’를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싸이월드(www.cyworld.com)가 사이버 성폭력을 조장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싸이월드가 판매한 ‘변태 미니미’ ‘돌아다니는 변태’ ‘변태 중년’ 등의 미니미(홈페이지를 장식하는 사이버 캐릭터)가 사용자의 성적 수치심을 자극했다는 것. 이 미니미들은 바바리 코트 자락을 벌려 자신의 알몸을 보여주는 성도착자의 모습을 형상화하고 있어 4월14일 발매 후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싸이월드 측은 16일 판매를 중단하고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네티즌들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상태다.

26일 현재 656명이 가입해 있는 싸이월드의 ‘변태 미니미 싫어’ 클럽 운영자 김한정연씨(24)는 “개당 600~1000원의 가격으로 4300개 정도 판매된 변태 미니미들은 지금도 여러 홈페이지에서 장식용으로 이용되고 있다”며 “싸이월드 측이 이 캐릭터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판매를 중단했다면 마땅히 회수, 리콜 등의 조치를 병행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캐릭터가 사이버에 공공연히 노출되는 것은 또 한 번의 성폭력이라는 것. 이 클럽에는 현재 50개의 다른 클럽이 연대해 싸이월드의 후속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싸이월드 이용자 임형원씨는 “싸이월드는 이전에도 고양이가 여성 팬티를 얼굴에 뒤집어쓰고 즐거워하는 모습의 ‘응큼 고양이’나 코트 자락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행동을 반복하는 ‘코트 부대’ 등의 미니미를 통해 사이버 성폭력을 조장해왔다”며 “이번 기회에 분명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방송이나 영화에서는 더 심한 장면도 공공연히 드러나는 마당에 싸이월드에 대해서만 책임을 묻는 것은 가혹하다”며 “엽기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해 재미있게 받아들이는 사람들도 많다”고 반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싸이월드 측은 이에 대해 “본래 의도와 달리 이용자들에게 불쾌감이나 수치심을 느끼게 한 점을 깊이 사과한다. 하지만 이미 사과문을 발표했고, 판매를 중단한 만큼 더 이상의 조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 이미 판매된 아바타의 이용은 구입자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문제”라고 밝혔다. 싸이월드는 최근 ‘싸이질’(싸이월드 개인 홈페이지에 사진 글 등을 올리는 행위)’ ‘싸이폐인’(하루 10시간 넘게 싸이질을 하는 네티즌) 등의 신종 유행어가 생길 정도로 네티즌 사이에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홈페이지로 회원 수가 675만여명에 이른다.



주간동아 433호 (p11~11)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