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생명’ 놓고 위험한 장난 꼼짝 마!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생명’ 놓고 위험한 장난 꼼짝 마!

‘생명’  놓고 위험한 장난 꼼짝 마!
겉모습은 ‘순돌이 아빠’. 하지만 사건에서는 절대 물러서지 않는 ‘불독’. 서울시경 사이버범죄수사대 장선기 경사(44)를 지칭하는 표현은 대단히 이중적이다. 1986년 경찰에 입문해 17년째 특수수사만을 전담해온 베테랑 형사. 그의 전문 분야는 독특하게도 ‘인간의 신체’에 관련된 분야다.

“작년에는 불량 인체조직 유통사건, 올해는 한 종교단체의 장기기증 비리에 매달렸습니다. 사람의 생명이 달린 일인데 우리 사회는 아직도 불법과 금권이 판치더군요.”

그가 의료 분야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91년, 한 어린이의 억울한 죽음을 지켜본 이후다. 담당의사의 과실이 분명했지만 비전문가인 그가 이를 인정하게 만들 근거를 찾기란 불가능했다. 전국의 모든 법의학자에게 자문하며 뛰어다니다 결국은 자신이 매진해야 할 분야임을 깨달았다. 이후 장경사는 가짜 식료품과 의약품 사건을 처리하며 의학지식을 쌓아갔다. 물러설 줄 모르는 성품이다 보니 회유와 협박도 끊이지 않는다. 더욱이 허술한 법과 제도는 비리 연루자에게 면죄부만 안겨줬다. 장경사는 이에 굴하지 않고 더욱 치밀한 수사로 맞섰다. 결국 그는 4월16일 대표적인 자선단체인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의 부조리한 행각을 밝혀냈다. 각고의 노력과 남다른 정의감으로 이뤄낸 성과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생명’을 놓고 벌이는 위험한 장난을 근절하겠다고 다짐한다.

“경찰이 천직인 저의 종교는 법과 원칙입니다. 이를 무시하면 경찰이 설 자리가 없지 않습니까.”



주간동아 2003.05.01 382호 (p105~105)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