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마산의 향기 ‘합포문화동인회’

각계 인사 초청 민족문화강좌 300회 위업 … 지역과 민족 정신 고취 구심점 ‘자리매김’

  • 마산=석동빈 기자/ 동아일보 사회1부 기자 mobidic@donga.com

마산의 향기 ‘합포문화동인회’

마산의 향기 ‘합포문화동인회’

민족문화강좌 300회 기념식에 참석한 인사들이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한국사회가 모든 정열을 경제발전에 쏟아붓던 격동의 1970년대. ‘가고파’로 유명한 노산 이은상 선생이 산업화에 따른 정신문화의 훼손을 예견하고 경남 마산에서 지역문화 보존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설립한 한 문화단체가 25년간 변함없이 한 길을 걷고 있어 화제다.

마산지역 오피니언 리더들의 모임인 사단법인 ‘합포문화동인회’(회장 조민규)는 1월17일 마산시 합포구 경남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250여명의 각계 인사가 모인 가운데 민족문화강좌 300회 기념식을 열었다.

동인회는 이날 그동안 각계 인사들의 강좌 내용을 모은 책 ‘세기를 넘어서’의 출판기념회도 함께 열었다. 이에 앞서 동인회는 1987년에 100회 기념책자 ‘우리의 오늘과 내일’, 1994년에는 200회 기념책자 ‘21세기 한국사회의 인식과 전환’을 출간한 바 있다.

이 모임의 기원은 197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70년대 마산과 창원에 한일합섬과 수출자유지역 공단 등이 생겨나면서 마산은 경제적으로 활기가 생기고 외지로부터 많은 인구가 유입되는 상황이었다.

마산이 고향인 노산 선생은 이 같은 시대 상황으로 지역 고유의 전통문화와 생활환경이 큰 변화에 직면하자 76년 12월 “경제가 아무리 풍요롭다 하더라도 정신문화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허망한 일”이라고 설파하며, 김형건 이순항 서익수 이우태 조민규씨 등 당시 마산지역 인사들을 만나 지역문화 보존을 위한 모임을 갖자는 데 합의했다.



‘세기를 넘어서’ 출간기념회도



이에 따라 이듬해인 77년 1월 20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사단법인 민족문화협회 마산지부가 결성됐고 같은 해 3월17일 첫번째 행사로 당시 마산지역 문인들이 자주 모였던 합포구 창동 희다방에서 노산 선생이 ‘충무공의 구국정신’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시작했다.

그동안 이 강좌를 찾은 강사진은 화려하다. 시인 모윤숙, 최영희 전 국사편찬위원장, 조경철 박사, 소설가 정비석, 김옥길 전 이화여대 총장, 김동길 교수, 시인 신달자, 서영훈 전 국무총리, 송자 교수, 한완상 교수, 문용린 교수, 연예인 최불암 윤석화씨 등 줄잡아 270여명. 특히 서영훈 전 총리는 다섯 번이나 출강할 정도로 이 모임에 대한 관심이 각별했다.

300회 기념 특별강사로 참석한 강영훈 전 총리는 “몇 차례 이 모임의 강사로 참여하기는 했지만, 이렇게 훌륭한 모임을, 그것도 지방에서 25년간 계속할 수 있다니 놀라울 뿐”이라고 말했다.

또 조민규 동인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말과 글을 통해 지역과 민족의 정신을 지키고 가꾸어간다는 일념으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회문화 봉사단체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김혁규 경남도지사, 강삼재 한나라당 국회의원, 박재규 전 통일부 장관, 이중 숭실대 총장, 강신철 경남은행장, 이인호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유재천 한림대 부총장, 최정호 울산대 석좌교수, 송상용 한림대 교수,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 홍기형 대진대 총장, 이한구 성균관대 교수, 전상인 한림대 교수, 김인회 연세대 교수, 최위승 무학그룹 회장, 정옥근 해군기지 사령관, 황철곤 마산시장, 고현욱 경남대 대학원장, 장권현 변호사, 이수오 창원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주간동아 370호 (p69~69)

마산=석동빈 기자/ 동아일보 사회1부 기자 mobidic@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