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호기심 천국

고대 로마 ‘공중목욕탕’ 전성시대

  • < 자료 : 지적 쾌락의 세계 와우밸리(www.wowvalley.com) >

고대 로마 ‘공중목욕탕’ 전성시대

고대 로마 ‘공중목욕탕’ 전성시대
그리스인들은 자연과 사회를 합리적으로 탐구하는 정신이 풍부했기 때문에 목욕을 자주 하면 건강에 좋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리스인들은 온수욕과 냉수욕을 모두 즐겼다. 당시 목욕은 증기탕에서 땀구멍을 열어 노폐물을 깨끗이 씻어내고 찬물에 몸을 담그는 것으로 끝맺었다고 한다.

그리스 최초의 공영 공중목욕탕은 기원전 4세기경에 출현했다. 원래 강이나 바다에서 목욕하던 로마인들은 그리스식 목욕에 매료되어 그리스식 목욕탕을 전국으로 확산시켰다.

로마의 황제들은 앞다퉈 거대하고 우아한 공중목욕탕 건설에 심혈을 기울였다. 네로, 베시파시아누스, 티투스, 디오클레티아누스 등 이들 황제의 목욕탕은 그 규모의 장대함으로 유명하다. 칼리굴라 황제의 목욕탕은 둘레 1.6km, 면적 2만6500m2로 한 번에 1600명이 들어갈 수 있었고,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의 목욕탕은 면적이 3만7500m2로 한 번에 3000명이 목욕했다고 한다. 이 정도라면 현대의 어떤 헬스 센터도 넘볼 수 없는 규모다. 놀랍게도 당시 로마 시민은 하루에 한 사람이 평균 1300ℓ의 물을 사용했는데, 현재 런던 시민 한 사람이 사용하는 물이 230ℓ라는 것을 생각하면 엄청난 양이라고 할 수 있다.

공중목욕탕은 처음에는 남녀가 따로 목욕을 했으나 여러 세기가 지나면서 은으로 만든 사자의 입에서 흘러내리는 대리석 욕탕에서 남녀가 함께 했다.

입장에는 어떤 신분적 제한도 없었고, 목욕요금은 로마에서 유통되는 가장 최소치의 동전으로 책정해 아무리 가난한 사람이라도 목욕은 할 수 있었다고 한다. 어린이는 무료였다. 황제에 따라서는 질병이 있는 사람들을 오후 1시쯤 입장시키고 일반인은 2시부터 입장시키는 제한을 두기도 했다. 로마 황제들은 목욕을 사회복지 정책의 일환으로 적극 장려했던 것이다.



주간동아 319호 (p91~91)

< 자료 : 지적 쾌락의 세계 와우밸리(www.wowvalley.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4

제 1284호

2021.04.09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