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평|물랑루즈

금지된 사랑 그 치명적 유혹

  •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금지된 사랑 그 치명적 유혹

금지된 사랑 그 치명적 유혹
꼭파리에 가본 사람이 아니더라도 몽마르트 거리에 있다는 ‘물랑루즈’의 이름은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빨간 풍차’라는 뜻의 이 카바레는 19세기 말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파리 몽마르트에 실제 존재하는 클럽이다. 시와 음악과 사랑이 있던 곳, 그리고 무엇보다 치렁치렁하게 주름을 많이 잡은 붉은 드레스를 입고 다리를 높이 차올리는 무희들의 ‘캉캉춤’을 떠올리게 하는 이곳은 퇴폐와 낭만의 두 얼굴을 하고 귀족과 보헤미안 모두를 매혹시킨 ‘꿈의 궁전’이었다.

세기말의 ‘치명적인 유혹’의 장소였던 이곳을 무대로 한 영화가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 그리고 할리우드의 여신 니콜 키드먼이 ‘물랑루즈’의 무희로 출연하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클레어 데인즈를 내세워 MTV 스타일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선보였던 바즈 루어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고 했을 때, 전 세계 수많은 영화팬이 이 영화를 주목했다. 올해 칸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모습을 드러낸 ‘물랑루즈’는 “21세기 뮤지컬 영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니콜 키드먼 온몸 연기 압권

금지된 사랑 그 치명적 유혹
영화는 19세기 말 파리의 모습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퇴폐적이고 호화로운 나이트클럽 물랑루즈에서 ‘찬란한 보석’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고급창부 샤틴(니콜 키드먼)은 신분상승과 성공을 위해 남자들을 이용한다. 한편 반항적인 시인 크리스티앙(이완 맥그리거)은 부르주아적 삶에 염증을 느껴 보헤미안의 천국, 파리의 몽마르트에 정착한다. 이곳에서 툴루즈 로트레크(존 레귀자모) 등의 예술가들을 만난 그는 물랑루즈에서 샤틴을 본 순간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그녀는 스폰서 역할을 해줄 돈 많은 공작의 구애를 받고 있었다. ‘다이아몬드는 여자의 가장 좋은 친구’(영화 ‘신사는 금발을 좋아해’에서 마를린 먼로가 부른 노래)를 애창하며 사랑을 믿지 않던 샤틴은 그만 금지된 사랑에 빠져 비극을 자초한다.

금지된 사랑 그 치명적 유혹
영화에서 물랑루즈는 모든 것이 허용되는 환상의 세계지만, 단 하나 금지된 것은 ‘사랑’. 금기를 허문 이들을 기다리는 건 비극적인 운명. 그래도 역시 그들은 헤어지는 순간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것은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이라고 노래한다.



음악과 영상의 결합에 뛰어난 재능을 가진 바즈 루어만 감독은 이번에도 현란한 춤과 노래로 영화를 가득 채웠다. 영화의 시대적 배경은 19세기지만 영화를 관통하는 건 비틀스, 엘턴 존, 마돈나, 스팅, 퀸, 너바나 등 20세기 팝의 명곡들이다. 처음엔 황당하다가도 가사의 내용과 영화의 내용이 꼭 맞게 전개되면서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인기 팝스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등이 부른 ‘레이디 마멀레이드’가 무희들의 캉캉춤 배경음악으로 등장하고, 샤틴은 무대에서 마돈나의 ‘머티리얼 걸’을 부른다. 흥겹고 화려한 음악과 영상에 취해 있다 보면 단조롭고 상투적인 스토리 구성쯤 슬쩍 눈감아주고 싶어진다. 술과 노래와 아름다운 여자가 있는데 뭘 더 바라겠는가. 영화 속 극장주의 말대로, “쇼는 계속돼야” 하니까.





주간동아 307호 (p86~87)

< 신을진 기자 > happy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