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현수정의 막전막후

‘한여름 밤’ 숨어 있는 희망 찾기

연극 ‘미드 썸머’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한여름 밤’ 숨어 있는 희망 찾기

‘한여름 밤’ 숨어 있는 희망 찾기
연극 ‘미드 썸머’(데이비드 그레이그 작, 양정웅 연출)는 영국 에든버러의 한여름 밤을 배경으로 남녀가 일련의 해프닝을 겪으면서 사랑을 키워가는 모습을 재치 있게 표현한 로맨틱 코미디다.

헬레나는 이혼 전문 변호사고, 밥은 조그만 범죄 조직의 말단 부하다. 사회적 위치가 이렇게 다른 두 사람이 엮이게 된 것은 헬레나가 밥에게 즉흥적으로 데이트를 신청했기 때문이다. 그녀는 ‘원 나이트 스탠드’ 이후 다시는 밥을 만나지 않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의도한 바와 달리 다음 날, 예상치 않게 대면한 두 사람은 안 좋은 일을 겪은 터라 마음을 달래기 위해 다시금 일탈행위를 벌인다.

그날은 바로 일 년 중 밤이 가장 짧은 ‘하지’였다. 두 사람은 이날 밤 온갖 기이한 일을 함께 하며 서서히 동질감을 느끼는데, 알고 보니 둘 다 무척 외로운 사람이었고, 특히 애정관계나 가족관계가 매우 피폐했다. 지금까지의 삶에 회의를 느끼며, 앞으로의 삶에 대해 갈팡질팡하고 있던 두 사람은 서른다섯 살 동갑으로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서른다섯 살은 어떻게 보면 인생의 딱 중간 지점인 하지와도 같은 나이다. 또한 무엇을 시작하기에는 너무 늦었고, 그렇다고 새로운 삶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기에는 아쉬운, 어정쩡한 나이기도 하다.

작가가 셰익스피어의 희극 ‘한여름 밤의 꿈’을 모티프로 한 만큼, 이 작품은 현대적인 낭만희극의 흐름을 보인다. 축제가 벌어지는 하지(미드 서머) 때 에든버러는 ‘한여름 밤의 꿈’에 나오는 ‘숲’처럼 정신 줄을 놓게 만드는 시공간이다. 많은 사건이 벌어지고, 모든 갈등이 해결되는 곳인 것이다. 헬레나와 밥은 이 초록 세계에서 일련의 사건을 겪은 후 서로 손 붙잡고 새롭게 출발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이 작품은 단순한 사랑타령을 넘어서 인생에 대한 통찰을 담고 있다. 이야기의 골자를 이루는 것은 남녀 주인공 관계지만, 잘 보면 이 연극은 러브스토리에만 집중하지는 않는다. 두 사람이 사랑을 키워가는 과정보다 오히려 각자 영위해온 삶의 모습에 주목하며, 그들이 느끼는 정체성의 혼란과 소외감에 무게감을 싣고 있다. 이는 현대사회를 사는 젊은이의 공통적인 문제다. 따라서 극은 해피엔딩이지만, 그리 밝은 비전을 보여준다고 볼 수 없다. 이런 점에서 이 연극은 블랙유머나 어두운 이면을 좀 더 강조해도 좋을 것 같다.



‘미드 썸머’는 전체적으로 편안한 상태로 진행되지만,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2인극인 이 작품은 두 배우가 일인다역을 소화하면서 보여주는 에피소드와 내레이션이 적절히 배합돼 있다. 또한 이 작품은 배우들의 노래와 연주가 곁들여진 ‘플레이 위드 송스’다(고든 메킨타이어 작곡). 배우들이 중간 중간 기타를 치기도 하고 어쿠스틱 반주에 맞춰 어렵지 않은 멜로디의 노래를 불러 심경이나 상황을 알려준다. 시간적 구성 역시 두 인물의 이야기가 병렬식으로 전개되거나 플래시백 되는 등의 장치로 흥미롭게 짜여져 있다. 조명, 무대, 의상은 모던한 비주얼을 선사하고 최소한의 소품이 다양하게 활용됐다.

헬레나 역에 예지원, 밥 역에 서범석과 이석준이 출연한다. 특히 예지원은 ‘차도녀’지만 알고 보면 인간적인 헬레나의 이미지와 잘 어울렸다.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6월 12일까지.



주간동아 2011.05.09 786호 (p77~77)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