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종북세력 그 입을 다물어라

  •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종북세력 그 입을 다물어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을 지켜보면서 처음 밀려든 감정은 극악무도한 행동을 일삼는 북한에 대한 분노였고, 두 번째는 그런 북한을 두둔하는 종북세력의 행태에 대한 환멸이었습니다. ‘효순이 미순이 사고’와 ‘광우병 시위’에선 촛불을 들고 목소리를 높이던 그들이 천안함 46용사들과 연평도 해병대원들의 죽음 앞에선 굳게 입을 다물었습니다. 아니, 먼저 때리든 흠씬 두들겨 맞든 잘못은 전부 대한민국에 있다고 몰아붙입니다.

그러면서 북한에는 행여 누가 될까 말을 아낍니다. 공당의 대표가 북한의 3대 세습에 대해 한마디 지적도 못하는 것은 물론, 오히려 이를 비판하는 사람들을 향해 “북한의 특수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들의 ‘남한 탓’은 일관적입니다. 남한이 강경 대북정책을 구사하니깐 북한이 이렇게 나올 수밖에 없다고 슬쩍 책임을 전가한 뒤, 더 악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물타기를 합니다. 피해자가 돌연 가해자가 되고, 가해자는 어느새 희생양이 됩니다. 연평도 포격 사건도 마찬가지입니다. “남북관계를 악화시킨 결과를 정부는 똑똑히 봐야 한다”며 우리 정부에 화살을 돌렸습니다.

종북세력 그 입을 다물어라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의 공과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입니다. 하지만 일에는 선후관계가 있습니다. 무고한 민간인과 군인의 생명을 빼앗아간 북한에 대한 규탄과 재발 방지 노력, 국민적 담합이 최우선 아닐까요?

이런 와중에 소주병을 보고 폭탄주를 외치는 정치인, 연평도에서 술판을 벌인 언론인도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그러나 국민들은 더는 그 위선에 속지 않습니다. 그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비겁하게 뒤에서 대한민국을 모욕하지 말라고.



주간동아 2010.12.06 765호 (p14~14)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