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재봉이 만난 영화, 영화인|‘웰컴 투 동막골’ 임하룡

“‘개그 달인’보다 ‘신인배우’로 봐주세요”

“‘개그 달인’보다 ‘신인배우’로 봐주세요”

“‘개그 달인’보다 ‘신인배우’로 봐주세요”
“이 나이에 내가 하리?” 임하룡을 보면 아직도 ‘추억의 책가방’, ‘청춘을 돌려다오’ 같은 코미디 코너에서 약간 쉰 목소리로 늙은 학생이나 건달 우두머리를 연기하던 모습이 떠오른다. 그 모습들이 머릿속에 남긴 인상은 너무나 강렬해서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압구정동에 있는 그의 건물 1층 커피숍에서 만난 배우 임하룡의 고민도 바로 이것이었다.

그 며칠 전 있었던 ‘웰컴 투 동막골’ 시사회의 무대인사에서 임하룡은 “신인배우 임하룡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사람들은 크게 웃었다. 그러나 임하룡은 진짜, 사람들이 자신을 신인배우로 바라봐주었으면 하고 생각한다.

지난해 임하룡은 ‘범죄의 재구성’, ‘아라한 장풍 대작전’, ‘그녀를 믿지 마세요’, ‘아는 여자’ 등 네 편의 영화와 뮤지컬 ‘풀 몬티’에 출연했다. 그리고 올해 그가 주연을 맡은 박광현 감독의 ‘웰컴 투 동막골’이 개봉된다. 그가 출연한 이 작품들의 목록을 보면 알겠지만, 그는 선구안이 뛰어나다. 배우로서 성공하는 첫 번째 관문이자 마지막 관문은 좋은 작품을 보는 눈을 갖고 있느냐다. 그는 이미 배우로서 뛰어난 자질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대본을 한두 번 읽어서 마음에 들면 하고, 지루하면 안 해요. 단역이라도 내가 마음에 드는 작품에만 출연해요. 그게 좋아. TV의 오락 프로그램은 일부러 자제하고 있어요. 연기를 위주로 하는 프로그램이라면 하겠는데, 오락만을 위한 프로그램이라면 안 나가요. 지난 5년 동안 방송을 거의 하지 않았어요.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나의 예전 이미지가 사라질 시간이 필요했으니까.”

이미지 바꾸기 위해 TV 오락 프로그램 출연 자제



그의 말대로 2000년부터 방송에서 그의 모습을 보기는 힘들어졌다. 그것은 자의 반 타의 반에 의한 것이다. 그와 비슷한 연배의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없어졌다. ‘개그콘서트’나 ‘웃찾사’는 빠른 호흡의 개인기를 위주로 하니, 그처럼 연기를 위주로 하는 개그맨들은 방송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는 방송을 쉬면서 연극을 제작할 생각을 했다. 그러다 만난 사람이 장진 감독이다. 장 감독 역시 TV 프로그램의 작가도 했고 직접 출연한 경력도 있어서 그의 고민을 잘 알고 있었다.

장 감독은 임하룡에게 장진 사단에서 제작하는 단편 옴니버스 영화 ‘묻지마 패밀리’의 출연을 권했고, 임하룡은 박광현 감독의 ‘내 나이키’라는 단편에서 택시 운전기사 역을 맡았다. 달동네에 사는 주인공의 아버지 역이다. 그러나 이것이 임하룡의 첫 영화 출연작은 아니다. 이미 ‘철부지들’, ‘미스터 코란도 미스 코뿔소’, ‘할렐루야’ 같은 작품에 카메오 출연을 했었다. 신승수 감독의 ‘얼굴’에서는 꽤 비중 있는 역을 맡기도 했는데, 내가 배우 임하룡을 눈여겨본 것이 바로 그때부터였다.

“‘개그 달인’보다 ‘신인배우’로 봐주세요”

‘웰컴 투 동막골’은 임하룡(맨 왼쪽)을 배우로 각인시키는 작품이 될 것이다.

2002년 LG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린 장진 각본, 연출의 연극 ‘웰컴 투 동막골’에서 임하룡은 인민군 하사 역을 맡았다. 그리고 그 작품의 영화화가 기획되면서 일부 배역은 바뀌기도 했지만 임하룡은 인민군 하사 역 그대로 영화에 출연하게 되었다.

2004년 9월부터 촬영에 들어가서 2005년 2월 말에 끝난 ‘웰컴 투 동막골’은 제작비가 80억원 이상 투입된 대작이다. 겨울 동안 강원도 평창과 횡성 등 대관령 일대에서 촬영하는 바람에 매서운 바람을 맞으며 춥고 힘들었지만, 그는 하고 싶은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이 너무나 행복했다. 그는 왜 영화를 하고 싶은 걸까?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되니까 막 할 수 있잖아요. 임하룡이 숫기가 없어요. 후천적으로 까불까불하고 춤도 추고 하지만, 그것은 영화나 쇼를 많이 구경해서 그런 거고요. 지금도 연극 무대에서 처음 막 올라갈 때는 너무나 떨려요.”

6·25전쟁 도중 국군 2명과 인민군 3명, 미군 1명이 강원도 깊은 산속 동막골에 모여 전쟁의 시름을 잠시 잊고 인간적인 교류를 나누는 ‘웰컴 투 동막골’에서 임하룡은 아주 서민적인 모습으로 등장한다. 그의 표현으로는 군대 가면 소 한 마리 준다니까 얼른 합류한 시골 출신의 인민군 하사관이다.

동료 배우들 “순수한 내면연기” 칭찬

박광현 감독은 데뷔작 ‘내 나이키’에서도 임하룡을 소시민적이고 여리고 눈물 많은 아버지 모습으로 출연시켰다.

“내 감춰진 부분을 잘 끄집어내서 고맙고, 어떻게 그렇게 나를 잘 알까 싶기도 해요. 내가 눈물이 많거든요. 방송할 때도 웃기기만 하는 연기보다는 약간 애틋하고 뭔가가 있는, 또 기승전결이 있는 코미디를 좋아했어요. 짧은 브리지 코너보다는 10분 분량의 콩트 코미디가 잘 맞아요.”

내가 신승수 감독의 ‘얼굴’ 때부터 그를 눈여겨봤다고 말하자, “‘얼굴’ 때는 내가 준비가 조금 덜됐어요. 더 마음을 비우고 헤어스타일도 바꾸고 좀더 시골 깡패다워야 했는데, 도시의 멋있는 깡패를 흉내 낸 게 조금 아쉽고 후회스러워요.”

보통 대본을 읽으면 캐릭터에 대한 기본은 나온다. 거기에다 감독과 이야기하고 주위 배우들과 상의해서 좀더 구체화한다. 기존의 영화나 이런 쪽의 작품에서 그 모델을 찾으면 너무 비슷하니까 일반인들에게서 배역과 비슷한 인물을 찾아 연구하기도 한다.

임하룡의 연기는 50이 넘은 사람의 연기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때 묻지 않았고, 순수한 힘이 있다. 강혜정은 임하룡의 내면연기에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그의 연기가 너무 조심스럽다는 생각도 든다.

“다른 배우들이 액션을 하면 괜찮은데 내가 하면 주위에서 말려요. 나 스스로 조심스러운 것도 있지만, 영화라는 것이 이것저것 다 해보고 거기에서 엑기스를 뽑아내는 것인데, 오버액션을 하기보다는 내면의 감정을 표출하는 데 더 신경을 쓰기 때문이지요.”

그는 아직도 자신의 연기를 보는 게 어색하다. 어떤 때는 닭살도 돋는다. 극장 의자에 앉아서 커다란 스크린에 펼쳐지는 자신의 연기를 보며 다른 사람들은 무심하게 넘어갈 세세한 부분들, 좀더 신경 썼으면 좋았을 부분들을 체크한다. 의상이나 분장 등 외적인 부분에서부터 연기에 이르기까지, 그는 바둑 기사들이 대국을 끝낸 뒤 복기를 하듯 자신의 연기를 검토한다. 그를 도와주는 사람은 없다. 임하룡은 웬만하면 모든 것을 혼자 결정한다. 오랫동안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도 이렇게 모든 것을 혼자 판단하고 혼자 결정해왔다.

“나중에 더 공부하고 노력해서 김승호, 최불암, 신구 선생님처럼 우리 시대의 아버지상을 그려보고 싶어요. 그 다음에 해보고 싶은 캐릭터는 허장강 선생님, 그리고 잭 니컬슨이나 ‘넘버3’의 송강호처럼 광기 있는 역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영화 제작에 대한 꿈은 없는지 물었더니, 아이디어는 있지만 그것을 완성시키는 과정이 너무 힘들 것 같다면서 “지금은 내가 연기를 선택받아서 하는 걸로 만족하고, 제작은 잘하시는 다른 분들의 몫이라고 생각해요. 난 능력이 부족해 하기 힘들고, 그저 연기에만 전념해볼 생각입니다”고 조심스러워한다.

“전 지금도 그렇지만, 착하고 힘없는 사람들이 행복하게 잘 사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습니다. 배우로서, 연예인으로서, 그리고 어느 분야에든지 열심히 하는 사람으로 저를 인식해주었으면 좋겠어요.”

신인배우 임하룡. ‘웰컴 투 동막골’의 좋은 연기로 앞으로 그를 찾는 영화들은 더욱 늘어날 것이다. 이제 더 이상 그에게서 “이 나이에 내가 하리?”를 떠올리는 관객은 많지 않을 것이며, 그의 연기를 오래도록 기억하는 관객들은 더욱 늘어날 것이다.



주간동아 2005.08.09 497호 (p62~6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