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종이로 세상 만드는 ‘마법의 손’

  • < 전원경 기자 > winnie@donga.com

종이로 세상 만드는 ‘마법의 손’

종이로 세상 만드는 ‘마법의 손’
‘크레이지 페이퍼’의 구충환 대표(44·사진 중앙)는 ‘크레이지 페이퍼’가 어떤 회사냐는 질문을 들으면 이렇게 대답한다.

“말 그대로 종이에 미친 사람들이 모여 만든 회사입니다.”

이 대답을 들으면 어안이 벙벙해질지도 모른다. 그러나 크레이지 페이퍼가 1월23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신관에서 여는 ‘종이충격전’을 보면 아마 이 말의 뜻을 이해할 것이다. 영화 ‘쥬라기 공원’에 등장했던 높이 3m의 거대한 공룡이나 홀맨, 피카츄와 같은 캐릭터 등 100여점의 전시작이 모두 종이로 만든 것들이다.

“종이는 아이들이 많이 가지고 노는 플라스틱 사출물보다 해롭지 않은 환경친화적 재료입니다. 또 아이들이 보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블루베어 등의 캐릭터들을 만들어볼 수 있는 DIY 제품도 판매합니다.”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광고대행사에서 오랫동안 일한 구충환 대표는 평소 종이접기에 관심이 많았다. 시리얼 포장박스의 뒷면에 종이접기 부록을 끼워넣는 아이디어를 내기도 했다. 그러다가 종이작가 윤종상과 강태호 두 사람을 만나 크레이지 페이퍼를 설립했다. ‘종이충격전’은 회사 설립 후 1년간 연구했던 갖가지 제품들을 세상에 선보이는 무대다. 특히 종이로 만든 애니메이션 ‘어린 왕자 2050’이 이번 전시에 처음 등장한다.



“종이는 인류의 역사와 함께해 온 유서 깊은 재료입니다. 또 친근감을 주며 가볍다는 점 등 여러 장점을 갖고 있지요. ‘종이충격전’에 나온 전시작들은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작품들입니다. 인터넷과 게임에만 익숙한 요즘 아이들에게 무언가를 직접 만드는 기쁨을 알려줄 수만 있어도 큰 소득이라고 생각합니다.” (1월 29일까지, 문의: 02-765-5954)



주간동아 320호 (p93~93)

< 전원경 기자 > winni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