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콘서트 프리뷰 & 새 음반

끼, 꿈, 깡으로 뭉친 피아니스트 전국 투어

끼, 꿈, 깡으로 뭉친 피아니스트 전국 투어

끼, 꿈, 깡으로 뭉친 피아니스트 전국 투어

최희연

피아니스트 최희연. 그녀의 이름을 들으면 반사적으로 베토벤을 떠올릴 사람도 많을 것이다. 2002년 시작해서 2006년 ‘발트슈타인’으로 마침표를 찍은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 32곡의 대장정 때문이다. 언론의 지속적인 호평을 받으며 매회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운 이 시리즈 덕에 그녀는 ‘2005 올해의 예술상’ 음악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최희연은 독일통이다. 서울예고 재학 중 독일로 가 베를린 국립음대에서 독일 최고 학위인 연주학 박사 학위를 최고점으로 받은 실력파다. 1995년 미국 인디애나 음대에서 공부를 계속한 뒤 귀국한 그녀는 서울대 최초로 공개 오디션을 통해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교수로 임용되는 기록을 남겼다. 최희연은 제35회 난파 음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상의 역대 수상자로는 백건우, 정명훈, 정경화, 조수미, 김영욱, 신영옥, 강동석, 장한나 등 쟁쟁한 음악가들이 즐비하다.

최희연이 베토벤 대장정을 기념하는 전국 투어 콘서트를 시작한다. 서울 공연은 4월14일 금요일 오후 8시 호암아트홀에서 펼쳐진다. 이후 대전, 대구, 울산, 부산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서울 공연에서 최희연은 드뷔시, 베토벤, 라벨, 쇼팽의 작품을 연주한다. 색채감과 즉흥성 넘치는 드뷔시의 ‘전주곡’, 난곡으로 이름난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 봄밤의 정취를 시적으로 그려낼 쇼팽의 녹턴, 그리고 그녀의 장기인 ‘발트슈타인’ 등으로 꾸며진 이번 연주회는 피아니스트 최희연의 음악성을 탐색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듯싶다. 음악평론가 왕치선은 최희연의 베토벤 연주를 “섬세하면서도 여유가 있고 힘이 있으면서도 절제되어 있다. 다이내믹의 폭도 넓고, 음량의 조절도 뛰어나며, 작곡가의 의도도 잘 살려내고 있다”고 평했다.

끼, 꿈, 깡으로 뭉친 피아니스트 전국 투어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의 새 음반.

특이하게도 최희연은 ‘끼’ ‘꿈’ ‘깡’ 없이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 연주가 불가능했을 거라 말한다. 그녀의 이번 연주회를 통해 그 세 가지 요소를 직접 느껴볼 수 있을 것 같다.

음반시장에서는 피아니스트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가 내놓은 새 음반이 화제다. 아쉬케나지는 쇼팽과 라흐마니노프 등 낭만 음악의 대가. 이런 아쉬케나지가 바흐 평균율 클라비어곡집 전곡을 연주한 음반이 유니버설 산하 데카에서 발매됐다. 낭만 음악 전문가에게 바흐가 어울릴까? 연주는 엄정하기보다는 깔끔하고, 보편적인 인상으로 다가온다. 무엇을 해도 평균점 이상은 해내는 ‘절충주의자’ 아쉬케나지의 미덕이 효과적으로 드러난다. 멜로디 라인에 주목해 쉽고 편안하게 작품을 설득시키는 사려 깊은 손길이 느껴진다.



주간동아 2006.04.11 530호 (p71~71)

  • 류태형 월간 ‘객석’ 편집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93

제 1193호

2019.06.14

“한 번 보면 그냥 그림, 두 번 보면 생각하게 하는 그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