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북한

대북 석탄 수출 50배 늘어난 이유

중국, 8월에 579만 달러 수출…심각한 전력난 타개 ‘배려’ 차원인 듯

  • 황일도 기자 shamora@donga.com

대북 석탄 수출 50배 늘어난 이유

대북 석탄 수출 50배 늘어난 이유

석탄 증산과 전력 생산을 독려하는 북한 ‘노동신문’ 9월 29일자 1면.

‘주간동아’는 951호 ‘중국, 대북 에너지 밸브 잠그지 않았다’ 기사를 통해 이른바 ‘0의 미스터리’로 불리던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 문제를 심층 분석한 바 있다. 매년 50만t 안팎의 원유를 북한에 공급하던 중국이 1월부터는 원유 수출을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 중국 정부 측 통계가 그 출발점. 일부 언론에서는 “중국 대북정책 변경의 방증”이라는 추측성 보도가 쏟아져 나왔지만, 실제로는 같은 기간 가솔린과 항공유, 디젤 수출량이 이전에 비해 폭증해 에너지 부족 사태를 보충해주고 있다는 공식자료를 발굴, 추적한 기사였다.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 정리’ 차원에서 원유 수출을 끊은 게 아니라 기술적 이유로 원유 대신 다른 에너지원을 공급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기사 내용은 해외 언론과 정부 당국, 전문가 사이에서 다양한 반향을 일으켰다.

9월 하순 이러한 사실을 한층 명확하게 보여주는 중국 해관총서(우리의 세관)의 수출통계가 업데이트됐다. 그에 따르면 8월까지도 대북 원유 수출은 여전히 제로를 기록했지만, 이번에는 석탄 수출량이 급등한 것. 7월 11만 달러 안팎에 불과하던 대북 석탄 수출은 8월 들어 579만 달러 수준으로 뛰어 50배 이상 늘어났다(그래프 참조). 1~7월 평균치인 89만 달러에 비해서도 7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로, 649만 달러어치를 넘겨줬던 2011년 6월 이후 최대 물량이다. 이러한 급증세로 중국의 대북 에너지 수출량은 7월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중국의 석탄 공급량 급증은 북한이 장기간 이어진 가뭄으로 전력난을 겪는 것과 관계가 깊어 보인다. 북한은 수력발전량이 전체 발전량의 3분의 2에 육박할 정도로 의존도가 심한 국가. 그러나 올해 들어 ‘노동신문’이 ‘100년 만의 가뭄’이라는 표현을 쏟아낼 정도로 강수량이 부족해지면서 전력난 역시 심화되고 있다. 9월 17일 ‘자유아시아방송’은 수력발전소 저수지 수위가 낮아져 전력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는 바람에 9월 초 평양에서도 중심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사흘간 정전이 이어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최근 ‘조선중앙TV’는 전력 부족 사태를 화력발전으로 만회하고자 각 탄광의 채굴사업을 독려하는 방송을 이어나가고 있다.

심각한 가뭄, 수력발전량 급감

8월 급증한 중국의 석탄 수출은 북한의 이러한 사정에 대한 중국 측 ‘배려’로 해석하기에 충분해 보인다. 증가한 수출량 대부분이 화력발전에 사용되는 역청탄(Bituminous Coal)이기 때문. ‘북·중 관계 악화로 베이징이 대북 에너지 밸브를 잠갔다’는 추측에 대한 또 하나의 반증인 셈이다. 올해 초 4차 핵실험을 둘러싼 갈등과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평양과 베이징 사이의 기류가 이전과 사뭇 다른 것은 분명하지만, 여전히 중국은 북한이 심각한 위기에 봉착하는 것을 보고만 있지는 않는다는 뜻이다. 일각의 ‘희망 섞인 분석’과 달리 북·중 관계가 위기에 처했다고 판단하기 어려운 이유다.



대북 석탄 수출 50배 늘어난 이유




주간동아 2014.10.06 957호 (p51~51)

황일도 기자 shamo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