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정배의 Food in the City

닥치고 맛있게 치킨전쟁 입은 즐거워!

서울 통닭과 프라이드치킨

  • 박정배 푸드 칼럼니스트 whitesudal@naver.com

닥치고 맛있게 치킨전쟁 입은 즐거워!

한국인은 닭을 통째로 먹는 걸 좋아했다. 1890년 발간한 언더우드 ‘한영자뎐’에도 ‘통닭’이란 단어가 등재돼 있다. 외국인이 좋아하는 한국 음식 삼계탕도 통으로 만든 닭 요리다. 1961년 서울 명동에 문을 연 ‘명동영양센타’의 전기구이 통닭은 해외 닭구이 요리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만든 음식이다. 전기를 이용해 닭을 통째로 익히는 모습은 등장하자마자 큰 인기를 얻었다. 연말연시 이곳에서 통닭을 먹는 것은 중산층 이상의 특권이었다.

1970년대엔 학생들 소풍 갈 때 전기구이 통닭이 최고 인기 메뉴였다. 71년 해표식용유가 나오면서 시장에 가마솥 통닭이 등장한다. 가마솥에 식용유를 넣고 통닭을 튀겨 내놓던 문화는 70년대 중반부터 본격화한 생맥주 문화와 만나 치킨과 맥주의 찰떡궁합 시대를 연다.

1980년 오비맥주가 연 생맥주 전문점 ‘OB베어’는 말 그대로 선풍적 인기를 끌어 젊은이와 직장인의 저녁 문화 공간이 된다. 서울 을지로 3가 ‘만선호프’ 주변 맥줏집들은 지금도 여전히 ‘OB베어’ 마크를 달고 당시 분위기로 영업하고 있다. 여기서도 여전히 닭을 통째로 튀겼다.

닭이 조각나기 시작한 것은 미국 ‘프라이드치킨’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면서부터다. 프라이드치킨은 미국 남부 흑인 노예들이 먹던 ‘영혼의 음식’이었다. 1939년 KFC가 등장하면서 프라이드치킨은 남부 백인은 물론 전 미국인이 먹는 대중식이 된다. 흑인들이 즐겨 먹던 프라이드치킨은 백인들이 살이 없다는 이유로 버린 닭 날개였다.

프라이드치킨은 1970년대 미국을 넘어 일본에도 진출한다. 한국에는 84년 서울 종로에 정식 KFC 매장을 열고 영업을 시작했다. 80년대 초 한국에는 가짜 켄터키 프라이드치킨이 엄청난 위세를 떨치며 프라이드치킨 전성시대를 열었다.



닭을 조각 단위로 파는 것은 파는 사람이나 사는 사람 모두에게 매력적이었다. 500원이면 프라이드치킨 한 조각을 먹을 수 있었다. 동네 상권을 완전히 장악한 프라이드치킨은 1988년 이후 새 국면을 맞는다. KFC의 지속적인 출점으로 매장이 확대되면서 당시까지 거의 제재를 받지 않던 동네의 가짜 ‘켄터키 프라이드치킨’들은 상표권 침해로, 혹은 KFC에서 만든 원조 켄터키 프라이드치킨과의 맛 전쟁에서 패해 급속도로 사라진다.

1990년대 들어서면서 양념치킨이 KFC 프라이드치킨과 일전을 불사한다. ‘양념 반, 프라이드 반’ 신화는 이때 생겨났다. 거대한 양념치킨 시대를 지나 2000년부터 KFC 프라이드치킨과 정면 승부를 겨룰 만한 BBQ 같은 강자가 나타나고, 간장으로 양념한 새로운 치킨도 등장한다.

치킨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프라이드치킨이 여전히 대세를 장악하고 있지만 양념과 간장 같은 방식에 장작구이, 직화구이, 마늘 치킨 같은 다양한 닭 요리가 끊임없이 나타나 대중에게 시험받고 있다.

통닭으로 유명한 ‘명동영양센타’는 여전히 건재하지만 전기구이 통닭을 제대로 하는 곳은 서울 안암동 로터리 ‘삼성통닭’, 돈암동 ‘온달왕돈까스’, 신촌 ‘신촌영양센터’ 등 몇 곳만 남았다. 최근에는 튀김감자(웨지감자)와 치킨을 같이 주는 집이 유행이다. 서울 청담동 ‘치맥’, 부암동 ‘계열사’, 홍대 ‘레게치킨’과 ‘치킨인더키친’의 맛은 남다르다.

닥치고 맛있게 치킨전쟁 입은 즐거워!

전기를 이용해 닭을 통째로 익히는 서울 안암동 로터리 ‘삼성통닭’과 튀김감자와 치킨을 같이 주는 부암동 ‘계열사’(작은 사진).





주간동아 2014.02.24 926호 (p76~76)

박정배 푸드 칼럼니스트 whitesudal@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