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HOTO

노랗게 하늘 가는 길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노랗게 하늘 가는 길

노랗게 하늘 가는 길

5월29일 서울 시청 앞 노제를 끝내고 서울역으로 향하는 운구 행렬.

‘어~노 어하리 넘차 어하리~
북망산천이 멀다더니 내 집 앞이 북망일세
이제 가면 언제 오나 오실 날을 일러주오
빈손 들고 태어나서 빈손 들고 가는 인생’
(경남 남해 ‘창선 상여놀이’ 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아호가 없다.
그래서 ‘노’가 붙는다. 노통, 노변, 노짱, 노천재….
그가 가는 길도 ‘노’랗다. 노란 풍선, 노란 모자, 노란 국화….
노제에 노란 향기가 피어오른다.
화장(火葬), 뜨거운 하늘길이 열린다.
발길이 쉬 떨어질까?
‘속에서
속에서
우러나오는
진실, 진실 때문에…’

(고은 시인 ‘만인보’ 노무현 중)



주간동아 2009.06.09 689호 (p8~9)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