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가족 맞춤여행|강원도 영월

굽이굽이 서강 물길 따라 절경의 파노라마

  • 글·사진=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회장 blog.naver.com/travelmaker

굽이굽이 서강 물길 따라 절경의 파노라마

굽이굽이 서강 물길 따라 절경의 파노라마

서강변에 우뚝 솟은 선돌과 전망대.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대부분 7월25일에서 8월15일 사이에 여름휴가를 결정한다. 이 때문에 유명 해수욕장과 관광명소는 물론 1년 내내 한적하던 계곡과 작은 해변까지도 피서인파로 북새통을 이룬다. 그런데 8월15일이 지나면 피서지들은 거짓말처럼 한산해지기 시작한다. 피서지 상인들이야 아쉽겠지만 늦은 휴가를 떠나는 사람들에게는 쾌적한 피서를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피서란 주말여행과 달리 한자리에 눌러앉아 모처럼의 여유와 휴가를 즐기는 방식이 이상적이다. 늦은 피서를 결심했다면 이왕이면 오래 머물고 싶을 정도로 안락한 ‘장소 선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필자의 경우 산 좋고 물 맑은, 게다가 음식까지 뛰어난 강원도 영월 땅을 나만의 피서지로 삼고 있다. 특히 영월군 수주면 법흥리는 산이 높고 골이 깊어 번잡한 세상사를 잊고 오래 쉬어갈 만한 곳이다.

사자산(1120m) 기슭에서 발원한 법흥계곡 물길은 법흥사를 거쳐 요선정 아래에서 서만이강과 합류해 주천강으로 흘러든다. 주천강은 다시 평창 쪽에서 흘러온 평창강의 물길을 보태 영월 서강을 이룬다. 서강의 최상류인 법흥계곡은 사자산과 백덕산(1350m) 기슭의 숱한 골짜기에서 청정옥수가 흘러든다. 1급수 맑은 물에만 서식한다는 옆새우, 열목어 등도 이곳에서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또한 골짜기가 깊으면서도 물길 양쪽에 넓은 솔숲과 논밭이 형성돼 궁벽한 두메산골 느낌을 주지 않는다.

단종의 숨결 느껴지는 관음송·금표비 등 답사 필수

법흥계곡은 물놀이나 야영을 즐기기에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췄다. 최상류 계류인데도 물살이 느릿하고 군데군데 적당한 깊이의 소(沼)나 웅덩이가 형성돼 있다. 법흥사 가는 진입로가 계곡의 물길을 따라 이어지기 때문에 접근성도 좋다. 또한 양쪽의 울창한 솔숲은 삼복염천의 따가운 햇살까지 차단한다. 법흥계곡을 거슬러 오르다 보면 솔밭캠프장 우리들캠프장 정든오토캠프장 남강캠프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야영장과 오토캠핑장, 그리고 유럽식 펜션 건물이 잇따라 나타난다. 법흥계곡의 깊숙한 곳에 자리잡은 법흥사는 신라 선덕여왕 12년(643)에 자장율사가 중국 당나라에서 가져온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기 위해 창건한 고찰(古刹)이다. 오늘날 오대산 상원사, 태백산 정암사, 영취산 통도사, 설악산 봉정암 등과 함께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으로 꼽힌다. 그래서 적멸보궁 건물 안에는 불상이 없고, 대신 뒤쪽 풍경이 훤히 보이는 유리창 하나가 뚫려 있다. 그 창을 통해 보이는 언덕이 바로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봉안된 곳이다.



법흥계곡의 물길이 흘러드는 영월 서강 주변에는 요선정, 한반도지형, 선돌, 청령포 등의 절경이 산재한다. 이 가운데 법흥계곡과 서만이강의 합수머리 부근에 있는 요선정은 우뚝 솟은 절벽 위에 자리잡은 정자다. 그 옆에 있는 물방울 모양의 바위에는 동안의 마애불이 조각돼 있고, 앞쪽에는 작고 소박한 삼층석탑을 만날 수 있다.

굽이굽이 서강 물길 따라 절경의 파노라마

수주면 서강변 절벽에 올라앉은 요선정과 마애여래불상.

뜻밖의 장소에서 만난 마애불과 석탑은 사람의 마음을 살포시 잡아챈다. 하지만 무엇보다 사람들의 마음을 끄는 것은 정자에서 바라보는 주천강의 상쾌한 풍경이다. 겹겹이 둘러쳐진 산줄기 사이로 흐르는 강물의 기상에 시선을 빼앗길 것이다. 요선정 아래 강가에는 억겁의 세월 동안 강물에 침하된 바위들이 즐비하다.

영월군 서면 옹정리 선암마을에 형성된 한반도지형은 서강의 물길이 굽이치면서 만들어놓은 걸작이다. 맞은편 산등성이의 전망대에서 바라보면 영락없이 한반도의 축소판이다. 동쪽의 급경사와 깊은 바다, 서쪽의 완만한 평야지대, 그리고 백두대간의 무성한 숲과 땅끝 해남, 포항 호미곶까지 또렷이 표현돼 있다. 이맘때쯤에는 한반도지형이 한눈에 들어오는 전망대 주변에 근래 심어놓은 무궁화가 만개해 장관을 이룬다.

선돌은 단종의 능묘인 장릉 가는 길의 소나기재 정상 부근에 자리한 절경이다. 소나기재 정상에서 숲길을 따라 50m가량 들어가면 선돌의 장관이 펼쳐진다. 물길과 산자락의 조화가 빼어난 영월 땅에서도 가장 수려하고 장엄한 경관이다. 까마득히 높은 절벽에 서면 태극을 이루며 굽이치는 서강의 짙푸른 물길과 끝없이 중첩된 백두대간의 산줄기가 한 폭의 진경산수처럼 장대한 경관을 펼쳐 보인다.

선돌에서 아스라이 보이는 청령포 역시 서강의 대표적인 절경이다. 청령포는 동, 남, 북 삼면으로 강물이 흐르고, 서쪽에는 ‘육육봉’이라 불리는 암벽이 솟아 있어 나룻배 없이는 드나들기 어려운 곳이다. 그야말로 ‘육지 속의 섬’인 이곳은 단종의 유배지로도 유명하다.

지금도 단종의 생전 모습을 지켜본 관음송(천연기념물 제349호)과 단종이 매일 해거름마다 올라서 한양 쪽을 바라보며 슬픔에 잠겼다는 노산대, 단종 유배 당시 세웠다는 금표비, 영조 때 세운 단묘유지비가 있어 단종애사를 좇는 답사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그 밖에도 영월에는 산과 강이 어우러진 절경과 억겁의 세월을 고스란히 담은 석회동굴이 산재한다. 하지만 한꺼번에 모든 것을 섭렵할 필요는 없다. 눈이 즐겁기보다는 몸과 마음이 두루 편한 여행이 삶의 활력소가 되기 때문이다.

추천일정

첫째 날 06:30 동서울톨게이트 진입→08:00 중앙고속도로 제천IC(동서울톨게이트에서 124km) 통과→08:30~09:10 제천IC~제천우회도로~송학IC(38번 국도, 영월 방면)~청령포육교 등을 거쳐 청령포(안내소 033-370-2620) 주차장 도착→09:10~10:40 나룻배 타고 청령포로 건너가 단종 유배지 둘러보기→10:40~11:30 장릉(관리소 033-370-2619) 참배→11:30~12:30 영월읍내 영화 ‘라디오 스타’ 촬영지 둘러보기→12:30~13:10 점심식사(보리밥 또는 칡국수)→13:10~14:00 소나기재 정상 부근의 선돌 감상→14:00~14:40 북면 문곡리의 영월 곤충박물관(033-374-5888) 관람→14:40~16:00 곤충박물관~영월삼거리(직진)~북쌍삼거리(88번 국지도)~배일치터널~영월책박물관 삼거리(좌회전) 등을 경유해 서면 선암마을의 한반도지형 구경→16:00~17:00 선암마을~책박물관 앞 삼거리(좌회전, 88번 국지도)~서면 소재지~주천면 소재지(82번 국지도, 평창 방면)~콩깍지 앞 삼거리(좌회전)~수주면 소재지 등을 거쳐 법흥사계곡의 캠핑장 도착

둘째 날 10:00 캠핑장 출발→10:00~11:00 법흥사 적멸보궁 참배→11:00~11:40 요선정과 그 아래의 강변 산책→11:40~12:10 요선정 입구~도원교~섬안교(좌회전, 411번 지방도) 등을 거쳐 황둔마을 도착→12:10~13:00 점심식사(막국수)→13:30 황둔마을(88번 국지도)~신림터널 등을 지나 중앙고속도로 신림IC 진입


여행정보


숙박 법흥계곡에서 권할 만한 캠프장은 솔밭캠프장(033-374-9659)이다. 솔숲이 좋고 부대시설도 잘 갖춰져 있을 뿐 아니라 주인 내외가 친절해서 우리나라 최고의 사설 캠프장으로 꼽힐 만하다. 법흥사 바로 아래쪽의 우리들캠프장(033-374-1746)도 물가의 솔숲에 자리잡고 있어 풍광이 좋고, 편의시설이 두루 갖춰져 있다. 법흥계곡에는 올리브그린펜션(033-374-7789), 솔향기펜션(033-374-0177), 황토와통나무별장(033-374-2615) 등의 펜션도 많다.

굽이굽이 서강 물길 따라 절경의 파노라마
맛집 법흥계곡 초입의 주천면 소재지에는 최근 다하누촌(033-372-0121, www.dahanoo.com·사진))이라는 한우고기 먹을거리촌이 들어섰다. 이곳 정육점에서는 인근 농가에서 사육한 황소와 암소를 관내 도축장에서 당일 잡은 황소와 암소고기를 저렴하게 판매한다. 비거세 황소고기가 600g 1만6000원, 한우 암소는 3만2000원이다. 정육점에서 구입한 고기를 근처의 다하누촌 체인점 식당으로 갖고 가서 직접 구워 먹을 수 있다. 불판, 상추, 밑반찬 등의 기본 상차림 비용(세팅비)은 1인당 2500원. 주천면 소재지 부근의 콩깍지밥상(두부요리 033-372-9474), 신일식당(꼴두국수와 메밀부침 033-372-7743), 주천묵집(묵요리 033-372-3800) 등도 꼭 한 번 들러볼 만한 맛집이다.




주간동아 2007.09.04 601호 (p92~93)

글·사진=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회장 blog.naver.com/travelmake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