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줌업

‘쪽팔림’은 짧고 실리는 크다?

‘쪽팔림’은 짧고 실리는 크다?

역시 정연주인가. KBS 이사회는 11월9일 사장 응모자 13명에 대한 면접심사 및 투표를 실시한 결과, 정 전 사장을 차기 사장으로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기로 했다. 이로써 정씨의 연임은 사실상 확정된 셈. 정권이 5개월 가까이 파행을 거듭하면서까지 ‘정연주 카드’를 밀어붙인 건 내년 대선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 많다. 정씨 본인의 소회가 어떨지가 먼저 궁금하다. ‘쪽팔림’은 잠깐이고 그 후의 과실(果實)은 크다고 생각할까? 안팎의 거센 반대를 무릅쓰고 정씨 손을 들어준 이사회 구성원들은 어떤 기분일까?

주간동아 561호 (p6~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2021.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