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 피플|김영주 신임 국무조정실장

국정 막후 조정 역할 ‘盧의 남자’

  • 김시관 기자 sk21@donga.com

국정 막후 조정 역할 ‘盧의 남자’

“김영주 신임 국무조정실장이 있었기에 노무현 대통령이 ‘한명숙’ 카드를 뽑아들 수 있었다.”

청와대를 출입하는 한 중견 기자의 분석이다. 노 대통령이 한명숙 의원을 총리 후보로 지명하면서 동시에 김 실장을 파트너로 점찍었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배경에는 김 실장에 대한 노 대통령의 신뢰가 깔려 있다. 기획예산처, 재정경제부를 두루 거친 그는 정책기획 및 현안 조정 능력이 탁월하다. 노 대통령은 그를 ‘용량이 넓은 사람’으로 평했다고 한다.

노 대통령은 그런 그를 상대적으로 정책 코드가 부족한 한 총리 지명자에게 보내 균형 잡힌 보좌를 주문했다는 것. 한 총리 내정자는 화합과 정치적 안정을, 김 실장은 국정 전반의 실무를 챙기는, 이른바 상호보완적 역할분담론의 배경이다. 노 대통령은 3월24일 한 총리 지명자를 청와대로 불러 총리 지명 사실을 전하면서 “이 사람을 데려다 써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김 실장은 참여정부의 국정 철학을 누구보다 정확히 꿰뚫고 있다. 노 대통령의 의중을 읽는 데도 탁월하다. 그래서 개각 때마다 늘 장관 후보감으로 이름을 올렸다. 1월에는 건설교통부 장관 후보로,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이 경기지사 후보로 거론된 직후인 2월에는 진 장관 후임으로 거론됐다. 당시 몇몇 지인들은 그에게 전화를 걸어 ‘때 이른’ 축하를 했을 정도.

그러나 김 실장은 ‘9부’ 능선에서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노 대통령의 신임이 워낙 두텁다’는 이유 아닌 이유에 발목을 잡힌 것이다.



김 실장의 등장으로 국무조정실의 파워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전 총리 때와는 달리 한 총리 지명자의 경우 책임총리의 의미가 퇴색할 수밖에 없다. 그 빈 공간을 김 실장이 메워야 한다. 총리실 주변에서는 벌써부터 김 실장의 역할을 국정의 막후 조정자로, 각 부처를 이끌어가는 컨트롤 타워로 점친다.



주간동아 2006.04.11 530호 (p7~7)

김시관 기자 sk21@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7

제 1227호

2020.02.21

연봉 1억4000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 직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