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TV|‘K-1 히어로즈 2006’ 수퍼액션 3월15일 수 오후 5시

추성훈·김민수 싸움 실력 보여주마!

  • 손주연/ 자유기고가

추성훈·김민수 싸움 실력 보여주마!

추성훈·김민수 싸움 실력 보여주마!

추성훈(위)의 경기 모습.

WGP, MAX와 함께 K-1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격투기 브랜드 ‘히어로즈(HERO’S)’의 세계대회를 국내 안방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수퍼액션이 3월15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리는 ‘K-1 히어로즈 2006’을 독점 생중계하기로 했기 때문.

히어로즈는 지난해 3월 일본에서 시작된 K-1의 새 브랜드로 잔인한 4점 포지션 킥(누워 있는 상태에서 발과 무릎으로 얼굴 가격)과 스탬핑(누워 있는 상대의 얼굴을 밟는 행위), 사커 킥(누워 있는 상대를 축구공처럼 차는 행위)을 금지하고, 지루한 공방이 15초 이상 진행되면 브레이크를 거는 등 폭력성과 지루함을 줄여 큰 인기를 얻은 종목이다.

추성훈·김민수 싸움 실력 보여주마!

추성훈과 김민수(오른쪽).

이번 대회는 올해 치러질 6차례의 히어로즈 대회 중 첫 경기로, 2006년 판세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국내 팬들에게는 2006년 전망보다 추성훈(일본) 대 카람 이브라힘(이집트), 김민수(한국) 대 야마모토 요시히사(일본)의 대결이 더 큰 이슈. 특히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열린 ‘히어로즈 인 서울 2005’ 대회에서 1996년부터 일본 격투기 선수권대회 7연속 우승자 오쿠다 마사카쓰를 꺾어 큰 감동을 선사한 재일교포 추성훈(일본명 아키야마 오시히로)이 파죽의 4연승을 달성할 수 있을지에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가 상대해야 하는 카람 이브라힘은 2004 아테네 올림픽 그레코로만형 96kg급 금메달리스트로 타고난 힘과 신체 능력이 동급 최강이라는 평을 듣는다.

최홍만과 함께 한국 종합격투기의 자존심으로 평가받고 있는 김민수가 프라이드 출신의 베테랑 선수 야마모토 요시히사를 맞아 어떤 경기를 보여줄지도 국내 팬들의 관심사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인 김민수는 격투기로 전향한 뒤 2패라는 좋지 않은 성적을 보였으나, 지난 서울 대회에서 미국의 션 오헤어를 맞아 드라마 같은 역전극을 펼쳐 화제가 된 인물이다.

한편 수퍼액션은 이번 생중계에 앞서 특집 프로그램 ‘추성훈 혹은 아키야마 이야기’와 ‘영웅들의 전장 히어로즈’를 방송하기로 했다. 각각 13일과 14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이들 프로그램은 추성훈 선수의 감동적인 인생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와 K-1 히어로즈에 참가한 주요 선수들의 명승부 장면을 모은 작품이다.



주간동아 2006.03.21 527호 (p80~80)

손주연/ 자유기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