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얼굴

그때 그 시절의 얼짱 6인방

그때 그 시절의 얼짱 6인방

그때 그 시절의 얼짱 6인방
1975년 4월 대학 졸업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다가 우리 6인방 얼짱은 살짝 뒷걸음쳐 경주로 향했답니다. 간 큰 우리들은 학생증과 신혼여행지로 다시 오겠다는 약속을 밑천 삼아 호텔의 무료 투숙객이 되었습니다.

객실에 들어선 우리들은 12폭 병풍에 도톰한 학 보료, 가지런히 정렬된 가구들을 보고는 하나같이 돌부처가 되었지요.

이튿날 새벽 우린 살며시 호텔을 빠져나왔습니다. 그러고는 곧장 울진 성류굴로 향했지요. 이 사진이 바로 그때 성류굴에서 찍은 것입니다. 졸업여행도 나름대로 재미있었지만 우리 6인방 얼짱만의 또 다른 여행은 더 큰 재미를 안겨주었습니다.

어느덧 세월은 흘러 우리 모두 사진 속의 나이만한 딸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꿈 많고 추억 많던 그 시절이 너무 그립습니다. 명숙아, 나 혜영이다. 얼굴 좀 보여다오.

엄혜영/ 대구시 동구 방촌동



주간동아 2004.10.28 457호 (p102~10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