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포인트

大入 혼란 가중 수험생 전전긍긍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大入 혼란 가중 수험생 전전긍긍

大入 혼란 가중 수험생 전전긍긍

전교조 교사와 학부모들이 10월14일 ‘고교등급제 폐지ㆍ본고사 부활 반대와 올바른 입시제도 마련을 위한 학부모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대학 입시제도를 둘러싼 논란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란으로 치달으면서 애꿎은 수험생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특히 2학기 수시모집에 지원한 고3 학생들은 이번 파문이 당락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내신 성적이 상위 7%대라는 서울 강남의 한 고3 학생은 “지난해 상위 10%대 선배들이 무난히 합격한 대학에 지원했는데도 불안하기만 하다”며 “최근 상황 때문에 강남권 학생들이 역차별을 받지 않을까 두렵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따라 10월 중순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수시 2학기 전형 이후 합격자 발표 결과를 놓고 일선 고교가 큰 혼란에 빠질 것이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학기 수시모집 과정에서 고교등급제를 적용한 연세대, 고려대, 이화여대 입시 책임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함께하는 교육시민모임’ 김정명신 대표는 “입시제도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데도 교육부가 수수방관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며 “각계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이유로 단기 처방이 필수적인 부분까지 방치하는 바람에 현장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런 상황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대학들의 수시 2학기 모집 결과 자료를 분석해 고교간 학력 격차가 반영됐는지 여부를 자체 평가, 23일 발표하겠다고 벼르고 있고, ‘참교육을 위한 학부모회’ 등 시민단체들은 대학을 상대로 ‘수시모집 탈락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기 위한 원고인단을 모집하고 있다. 사립대학들은 내신 부풀리기 혐의가 짙은 고교들을 대상으로 교육부가 특별감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전교조 송원재 대변인은 “교육부가 단기적, 장기적 차원의 대책을 따로 마련해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단기적으로는 2학기 수시 모집과 2006년 2007년 입시에 대한 방향을 마련, 발표해 교육 현장의 혼란을 잠재워야 하고, 장기적으로 대학과 고교·학부모·시민단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2008년 이후 대입제도 개선안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간동아 2004.10.28 457호 (p14~14)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