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이 많은 후보를 어떻게 알아보나

  • 사진·조영철 기자 choyc@donga.com 글·김기영 기자 hades@donga.com

이 많은 후보를 어떻게 알아보나

이 많은 후보를 어떻게 알아보나

4월5일 오후 서울 중구 황학동 주택가에서 동사무소 직원들이 선거 벽보를 붙이고 있다.

울긋불긋 기호 적힌 현수막에 확성기 소리가 귀를 찢는 연설회장, 그리고 막걸리 고무신 선물에 흥청거리던 선거판은 이젠 옛 추억일 뿐이다. 엄격해진 선거법은 후보와 유권자의 은근한 거래를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방송토론과 후보자의 거리 인사 외엔 후보자 자신을 알릴 길이 막막한 요즘 선거판.

하지만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장면이 있다면 후보자 얼굴이 커다랗게 찍힌 선거벽보 아닐까.

지역구 출마자에 각 당 비례대표 후보까지 보태져 거대한 상황판을 연상케 하는 선거벽보가 유권자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주간동아 430호 (p12~13)

사진·조영철 기자 choyc@donga.com 글·김기영 기자 hades@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