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말…말…

장남으로서 도리를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를 드리고 스스로 반성하려는 것뿐이다.

장남으로서 도리를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를 드리고 스스로 반성하려는 것뿐이다.

■ 장남으로서 도리를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를 드리고 스스로 반성하려는 것뿐이다.

1년7개월째 3년상을 치르고 있는 강태희씨(74)

출장 때문에 네 차례 묘가 있는 쪽을 향해 망배를 올렸을 뿐 단 하루도 시묘를 거른 적이 없다며.

■ ‘짝퉁’이 없는 중고가 더 낫다

1월19일 페라가모 구찌 등 해외브랜드 중고제품을 파는 서울 압구정동의 한 가게에서 손님 김모씨



신제품을 구입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가짜상품이 시중에 유통돼 짜증난다면서.

■ 후세인 대통령은 이라크의 마지막 총알이 발사될 때까지 이라크에 남을 것.

1월16일 타리크 아지즈 이라크 총리

사담 후세인 대통령의 망명설을 일축하며.

■ 미국이 빅 브라더(Big Brother)에게 철저히 감시받는 사회로 가고 있다.

1월16일 시민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과학기술의 발전과 9·11 테러로 개인에 대한 공권력 등의 감시활동이 강화되고 있다며.

■ 부시의 북핵정책은 냉탕과 온탕을 왔다갔다한다.

1월16일 미국 민주당 토머스 대슐 의원

부시 행정부가 북핵 현안에 대해 오늘은 이런 메시지를 보냈다가 다음날은 상충하는 메시지를 전해 혼란스럽다며.

■ 마치 벽을 보고 치는 것 같았다.

1월15일 테니스 스타 이형택

호주오픈 2회전서 세계 랭킹 2위 안드레 아가시에게 0대 3으로 완패한 뒤.

■ 태국에서 마약 구하기는 길거리에서 껌 사기처럼 쉽고 전화배달도 예사로 이뤄지고 있다.

1월15일 탁신 시나왓 태국 총리

2월1일을 D-데이로 4월30일까지 마약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주간동아 370호 (p11~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