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송수권의 풍류 맛기행|초정리 찰흙 오리구이

4시간여 ‘정성 조리’의 맛

  • 시인 송수권

4시간여 ‘정성 조리’의 맛

4시간여 ‘정성 조리’의 맛
‘동국여지승람’ 청주목 산천편에 따르면 ‘청주에서 동쪽으로 39리에 매운맛이 나는 물이 있는데, 이 물로 목욕하면 피부병이 낫는다’고 기록되어 있다. 또 이수광은 ‘지봉유설’(芝峰類說)에 ‘우리나라에 많은 초수(椒水)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광주(廣州)와 청주(淸州)의 초수가 가장 유명하다’는 기록을 남겼다.

이곳이 다름 아닌 초정리 약수터다. 후추처럼 톡 쏘는 천연 탄산수가 나는 우물이란 뜻의 초정약수(椒井藥水)는 물이 매우 차고 맛이 새콤하여 영국의 나포리나스, 미국의 샤스터와 함께 세계 3대 광천수로 꼽힌다. 또 미국 식품의약국(FDA) 검사 결과 미네랄 워터로 공인받아 브리태니카 사전에서도 동양의 신비한 물로 각광받는다.

그래서인지 7∼8월 한여름엔 초수의 약효가 좋다고 하여 복날과 백중날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목욕하며 더위를 식혔다. 초정리 일대에는 여러 곳에서 광천수가 용출되고 있는데 상탕과 하탕으로 구분하여 용출량이 8500ℓ에 달한다고 한다. 초정약수의 주성분은 유리탄산, 칼슘, 나트륨, 중탄산, 마그네슘이온 등이며 구리, 철, 망간, 불소, 염소이온 등도 들어 있다.

이 일대에 찰흙구이 오리고기촌이 형성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초정리 244번지 청운가든(043-213-5615)은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있어 맛집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40일간 사육한 오리를 냉동하지 않고 밑간한 채 한 시간 동안 살짝 건조시킨 후 해바라기씨, 조, 수수, 호박씨, 콩, 팥, 은행, 건포도, 무화과, 흑임자, 찹쌀 등 20여 가지 잡곡과 한방 약재인 인삼, 황기, 천궁, 당귀, 대추, 밤, 감초, 오향 등을 오리 배 속에 채운다. 이어 이 오리를 항아리에 넣고 한 시간 30분 가량 약한 불로 가마솥에서 구워낸다. 이렇게 구운 찰흙구이 오리를 다시 한 시간 이상 뜸들이면 맛이 제대로 우러난다.

4시간여 ‘정성 조리’의 맛
청운가든의 차림 중에서도 특히 뜸들인 찹쌀 영양밥은 맛이 희한하기 이를 데 없다. 살결 가락대로 찢은 통오리 고기 또한 담백하고 뒷맛이 고소하며 느끼하지 않아 어린이들까지도 물리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3인분으로 치는 한 마리 값은 불과 3만원. 후식으로 오리 뼈 육수에 끓인 누룽지 찹쌀죽이 나오는데 그 맛이 감로주같이 부드럽다.



초정리 찰흙구이가 유명한 까닭을 주인은 이렇게 설명한다. “일반 육류는 산성인 데 비해 오리고기는 알칼리성으로 술·담배 해독작용이 뛰어나다. 그 기름은 인체에 필요한 불포화 지방산인 리놀렌산을 함유하고 있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고혈압 등 성인병을 예방하며 피부미용을 돕는다”는 것.

이런 오리구이에다 초정약수 냉탕까지 끼얹는다면 금상첨화가 될 것은 뻔한 이치다. 초정약수는 600년 이상 그 효험이 입증된 바 있는데, 세종 26년(1444년) 3월2일에는 왕이 친히 이곳에 행차해 두 달이나 머물며 눈병을 다스렸다. 또 세조가 이곳에서 질병을 치료했다는 기록도 보인다.

이는 조선왕조실록 103권의 기록을 인용한 것이지만, 어쨌든 초정리 약수터에 들러 한 번쯤 찰흙구이 오리고기를 만끽하고 몸을 푸는 일이야말로 가족 나들이로선 최상이 아닐까 싶다.

특히 주변의 구라산(句羅山), 속칭 구녀산(九女山)의 석성(石城)도 타볼 만하다. 구라산의 전설과 관련 있는 ‘아홉 딸의 무덤’이 정상 바로 아랫부분에 일렬로 누워 있어 감회를 새롭게 한다. 이곳에서 20분 정도 하산하면 구려사를 지나 511번 지방도와 연결되는 이티휴게소(이티재)에 닿는다. 이 휴게소엔 넓은 주차 공간과 생수 약수터가 있어 등산객이 언제나 붐비지만, 바로 그 때문에 나들이의 기쁨은 한층 배가된다.



주간동아 327호 (p92~92)

시인 송수권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