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책|사진이 있는 글

사진의 맛이 글의 멋을 만났을 때…

  •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사진의 맛이 글의 멋을 만났을 때…

사진의 맛이 글의 멋을 만났을 때…
영화 ‘퍼펙트 스톰’을 보고 배멀미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만큼 영화 속의 폭풍우가 실감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밋밋한 연기의 조지 클루니보다 살아 꿈틀거리는 거대한 물고기(황새치)가 더 기억에 남는 영화였다.

그러나 영화보다 더 생생하게, 아니 현기증이 날 만큼 강렬하게 바다 냄새를 담아낸 사진집이 있다. 사진작가 전화식씨의 ‘태평양에서의 참치와의 전쟁’(War Of Tuna)은 말로 다할 수 없는 남태평양의 깊고 푸른 바다와 하늘, 불타는 석양을 그대로 전한다. 검푸른 색의 바다 위 한쪽에 부글부글 흰 거품이 끓어오르는 스쿨 피시 현상이나, 그물의 노란 ‘부이’가 바다를 가르며 기하학적 도형을 그려내는 것은 참치잡이가 아니라 한 폭의 그림이다. 우리나라가 세계 최다 선단을 보유한 참치 생산국인데도 지금까지 참치 선망선의 어업활동이나 선원들의 바다생활을 제대로 소개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 새삼 부끄러울 뿐이다.

전화식씨는 94년과 2001년 두 차례에 걸쳐 약 60일간 참치잡이 선망선에 승선했다. 뱃사람들이 벌이는 참치와의 사투를 필름에 담기 위해서였다. 운이 좋으면 하루 만에도 어창을 채우고, 운이 나쁘면 열흘이 넘어도 참치 구경 한 번 못하고 시간만 죽이기 일쑤지만 이들은 느긋하다. 언제쯤 항구로 돌아갈 수 있느냐는 물음에 간단히 “그건 고기 마음이죠”라고 대답하면서. 그러나 선장의 “레츠 고” 신호가 떨어지면 배의 분위기는 어느새 전투함처럼 긴장감이 흐르고 숨가쁜 참치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사진의 맛이 글의 멋을 만났을 때…
전쟁이 언제나 승리로 끝나는 것은 아니다. 그물을 던졌다가 고기 한 마리 낚지 못하는 ‘물방’도 다반사다. 올해 5월 키리바티 해역에 엄청난 참치 떼가 몰려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미크로네시아 폰페이 항구를 출항한 사조 빅토리아호는 하루 동안 두 차례나 허탕치고 약이 오를 대로 올랐다. 200톤에서 150톤 가량의 참치 대군을 그물에 가두는 데 성공했지만 그물을 조이며 “잡았다”고 환호하는 순간 그만 참치들이 그물을 빠져나가버린 것이다. 참치 200톤이라면 시가 2억 원에 달한다. 참치잡이는 마치 카지노 도박처럼 하루에도 수억 원이 걸렸다 빠져나가곤 한다. 그러나 바다를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듯, 이 사진집도 말로는 설명하기 어렵다. 의도적으로 바다와 하늘의 푸르름을 강조한 독특한 사진의 색감을 양질의 인쇄가 받쳐주는 점도 이 사진집이 돋보이는 이유다.

사진의 기록적 가치에서 황헌만씨의 ‘도산서원’과 ‘한국의 세시풍속’ 역시 귀중한 자료다. 그래서인지 카메라 앵글의 왜곡이나 연출 등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황헌만씨는 10년 전부터 전국의 서원과 사찰 등 역사 유적을 테마로 사진을 찍어왔다. 지난 3년 동안 집중적으로 도산서원을 취재했는데, 이번에 평소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는 장서각 동광명실, 서광명실, 외부인과 여성은 참여할 수 없는 향례의 전 과정 등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의 세시풍속’은 1년을 주기로 반복되는 한국인의 삶을 추적한 결과다. 정월의 설날 떡국 차례와 세배, 2월의 볏가릿대 허물기, 3월의 장 담그기, 5월의 초파일, 5월 단오제, 6월 천렵, 7월의 김매기, 8월 한가위, 9월 중양절, 11월 동지 등 언뜻 보아도 우리의 세시풍속은 농사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이 책에 담긴 사진들은 1976년부터 2000년까지 대표적인 세시풍속의 현장을 찾아다니며 찍은 것이다. 사라지기 전에 담아야 한다는 사진작가의 의지가 만들어낸 현장기록이다.

퇴계 선생 탄생 500주년을 기념해 발간한 ‘도산서원’은 황헌만씨의 사진과 함께 이우성, 윤사순, 두웨이밍, 도모에다 류타로, 장 리원, 금장태, 정순우, 이동환, 송재소, 임형택, 이상해 등의 연구논문을 엮었다. 여기에 꼼꼼한 사진 설명과 이것을 다시 영문으로 옮긴 설명(유만근 성균관대 영문과 교수) 등 세심함이 돋보인다. ‘한국의 세시풍속’ 역시 정승모씨가 넉넉한 사진설명과 함께 세시풍속 연구의 역사와 연구방법 등을 소개한 글이 실려 있다. 한 장의 사진이 좋은 글과 만났을 때의 가치를 느끼게 해주는 세 권의 책을 골라 보았다.

태평양에서의 참치와의 전쟁/ 전화식 글·사진/ 김영사 펴냄/ 184쪽/ 3만5000원

도산서원/ 이우성 외 지음/ 황헌만 사진/ 한길사 펴냄/ 352쪽/ 5만 원

한국의 세시풍속/ 황헌만 사진/ 정승모 지음/ 학고재 펴냄/ 304쪽/ 2만5000원





주간동아 307호 (p90~91)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