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네티즌의 힘 모아 … 일본에 본때를…”

  •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

“네티즌의 힘 모아 … 일본에 본때를…”

“네티즌의 힘 모아 … 일본에 본때를…”
일본 역사교과서의 3월 말 문부과학성 검정 통과가 확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네티즌들이 교과서 역사왜곡 반대 총궐기에 나섰다.

궐기 형태는 교과서 검정기관인 문부과학성(www.mext.go.jp)과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www.sankei.co.jp) 등 역사왜곡과 관련된 6개 일본 웹사이트를 겨냥한 이른바 ‘사이버 연좌시위.’ 흔히 ‘서비스 거부 공격’이라 불리는 것으로, 3월31일 하루 동안 다수 네티즌들이 표적 사이트에 동시 접속한 뒤 ‘새로고침’ 버튼(F5키)을 계속 눌러 서버를 완전히 다운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 타깃은 역시 문부과학성이죠. 현재 인터넷을 통해 공지문이 속속 전파되고 있으니 네티즌들의 적극적 동참을 바랍니다.”

‘3·31 총궐기’ 제안자는 독도수호대 사이버국장 김제의씨(28). 최근 ‘일본 역사교과서 개악저지 네티즌연대’를 출범시킨 그는 이번 시위의 의의가 “갈수록 심화하는 일본사회의 우경화에 경종을 울리는 것”이라고 말한다.

“국민적 공분에 비해 정작 역사왜곡을 막으려는 실질적 ‘액션’은 미약합니다. 향후 활동계획은 검정 통과 여부에 좌우되겠지만 왜곡 시도는 계속 경계할 겁니다.”



총궐기에 앞서 3월24일 탑골공원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34개 시민사회단체 연합모임 ‘일본 역사교과서 개악저지 운동본부’(www.freechal.com/histextbook)와 일본 NGO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네트워크21’과 함께 한-일 연대시위를 벌이기도 한 김씨는 “일본 내 양심 있는 지식인들을 생각해 일본인을 싸잡아 비하하진 말아달라”는 부탁을 빼놓지 않았다.



주간동아 2001.04.05 278호 (p101~101)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