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러시아 봉사활동? 한국에 도움”

씨앤피 박상우 이사

  •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러시아 봉사활동? 한국에 도움”

“러시아 봉사활동? 한국에 도움”
“상대를 도와주러 갔다가 그 이상을 배우고 오는 게 봉사입니다. 특히 러시아는 100여 개 민족으로 구성된 다민족 국가라, 그곳으로 봉사활동을 가면 여러 문화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것은 21세기 글로벌 리더의 중요한 소양이기도 합니다.”

유학 전문업체 씨앤피 박상우(44) 이사는 한국 대학생들이 러시아 곳곳으로 봉사활동을 갈 수 있게 다리를 놓는 일을 하고 있다. 2008년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에서 해외 대학생 봉사단이 단순 노력봉사 외에 양국 대학생 간 문화교류도 할 수 있는 봉사활동 지역을 발굴해달라고 요청하자 이 일을 시작했다.

“러시아연방 마리나 무카베노바 의원과의 인연도 도움이 됐습니다. 그는 러시아 유학 시절 알게 된 잔나 무카베노바의 친동생입니다. 그의 고향인 칼미크공화국에서 첫 봉사활동을 시작했기에 마리나 의원도 고맙다며 지한파가 됐습니다. 러시아연방 의원인 만큼 한국에도 도움 되는 일을 많이 해줍니다.”

박 이사는 봉사활동 지역 발굴을 위해 칼미크의 바스호트 고려인 마을을 처음 방문했을 때의 감동을 잊지 못한다. 강제 이주당한 뒤 그곳에 정착한 고려인들이 처음 본 한국 사람이 박 이사 일행이었다.

“같은 민족이라고 마을 어르신들이 극진히 대접해주었습니다. 어디서도 느낄 수 없는 정이었어요. 장시간 버스를 타고 가느라 쌓인 피로가 확 풀릴 정도로요. 고려인 마을에는 한국, 러시아, 칼미크 전통문화가 뒤섞여 있는데, 여러 민족이 한 마을에 평화롭게 사는 모습을 한국인들이 본다면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는 우리 사회에도 좋은 가르침이 될 겁니다.”



박 이사는 강대국인 러시아에서 봉사활동하는 것을 색안경을 끼고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인도주의 차원에서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문화와 교류하며 서로 소통하는 일에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봉사단이 다녀간 뒤 현지인은 절대 한국을 잊지 않습니다.”



주간동아 2010.08.16 750호 (p89~89)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