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우리 엄마가 누구일까요?

우리 엄마가 누구일까요?

우리 엄마가 누구일까요?
이 사진은 우리 엄마가 열아홉 살 때 찍은 것입니다. 자세히 보면 사진 속 세 명 중에 똑같은 얼굴을 한 사람이 둘 있습니다. 그중 한 명이 바로 제 엄마랍니다. 다른 한 명은 엄마의 쌍둥이 동생이지요.

사진 왼쪽부터 일명 이쁜이로 통하던 엄마의 친구 김영애 아줌마, 그리고 제 엄마와 이모입니다. 사진의 배경은 충북 영동군 청산면 판수리인데요, 사진을 찍게 된 배경이 재미있습니다. 읍내에 처음으로 양장점이 생겨 아가씨들이 모두 구경을 갔고, 그 기념으로 사진을 찍었답니다. 양장점 개업이 지금은 별 이야깃거리도 아니지만, 당시 시골에서는 젊은 아가씨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한 사건이었습니다.

지금은 모두 시집가 뿔뿔이 흩어져 살고 있지만, 김영애 아줌마와는 가끔 연락을 주고받는다고 합니다. 물론 엄마와 이모는 자주 만나지요. 세 분의 우애가 오래 지속되기를 바랍니다.

이정민/ 경기 김포시 풍무동



주간동아 2005.10.25 507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