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코리아나 리드싱어 이승규 씨의 변신

‘손에 손잡고’ 대신 골프 클럽 쥐고

‘손에 손잡고’ 대신 골프 클럽 쥐고

‘손에 손잡고’ 대신 골프 클럽 쥐고
노래는 됐어. 골프연습장 프로가 더 좋아.”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그룹 ‘코리아나’의 리드싱어 이승규(55·사진) 씨가 요즘 골프에 푹 빠져 산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 씨는 경기 파주시 금촌동에서 스카이골프연습장을 운영하며 직접 골프를 가르쳤다. 그는 스카이골프연습장에서 ‘코리아나 리드싱어 이승규 프로’란 명함을 사용했다.

“가끔 이런 전화도 와요. 골프레슨 하는 이승규가 ‘손에 손잡고’를 부른 코리아나의 그 이승규 맞느냐고.”

세계적인 가수가 노래는 안 하고 왜 생뚱맞게 골프레슨을 하고 있느냐고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가 지금 모든 음악활동을 중단하고 오로지 골프에 파묻혀서 살고 있다는 점이다.

사실 이 씨는 골프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어릴 적부터 유럽에서 음악활동을 했기 때문에 골프보다는 테니스나 볼링을 더 즐겼다. 그런데 10년 전에 우연히 골프클럽을 잡은 게 인연이 돼 입문했고, 첫 라운드에서 80타를 기록하는 놀라운 성적을 냈다. 그의 최고 스코어는 리츠칼튼에서 기록한 5언더파 67타로 웬만한 선수 뺨칠 정도다. USGTF 정식 레슨프로 라이선스를 취득하기도 했다.



음악활동 중단 골프레슨 전념

그는 골프인들 만나 골프 관련 이야기를 하는 것이 마냥 즐겁다고 한다. 노래 이야기는 왠지 불편하다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레슨을 하루 15시간 넘게 하고 있다.

그는 당분간 노래는 하지 않기로 했단다. 환갑 기념 콘서트 때나 생각해볼 일이고, 지금은 골프만 생각하면서 살고 싶단다.

오랫동안 해온 음악활동을 접고 수많은 팬들을 뒤로하기가 쉽지만은 않았을 텐데도 그는 골프 하나만 남기고 모든 것을 버렸다.

그룹 코리아나가 부른 88서울올림픽 공식 주제가 ‘손에 손잡고’는 전 세계에서 약 1700만장이 팔려나가는 대기록을 남긴 노래다. 이는 이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있을 수 없는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70, 80년대 ‘아리랑 싱어즈’란 이름으로 유럽에서 활동할 때도 ‘다크 아이즈’, ‘아이 러브 유 러브 미’란 노래로 유럽팬들을 사로잡았다. 1981년엔 이탈리아 공공방송기관인 RAI에서 코리아나의 공연실황을 전 유럽에 생중계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승규 씨는 누리고 싶은 것, 해보고 싶은 것 다 해봤으면 이젠 자기가 좋아하는 것 하면서 살면 된다는 생각이다.

그는 윌슨코리아 연예인 골프팀 단장도 맡고 있다. 장재근, 이영범, 이봉원, 조정현, 이진우, 안계범, 박미선 등으로 구성된 이 골프팀에서 그는 맏형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뭐든지 미쳐야 합니다. 음악을 할 때도 공연 중 전기기타를 이빨로 뜯으며 연주했습니다. 골프도 마찬가지입니다. 미쳐야 합니다.”

그가 수강생 한명 한명에게 쏟아붓는 열정은 정말 대단하다.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가 직접 커피 자동판매기를 청소하고, 재료들 넣고, 쓰레기 버리고 하는 모습은 국내에서는 익숙지 않은 장면이다. 그러나 오랫동안 유럽에서 살아온 그에겐 그런 것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고, 오히려 자유롭게 살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한다.

남들은 이런 그를 이해할 수 없다고 하지만, 그는 필드에서 골프 치고 골프를 가르치는 게 노래를 부르던 ‘스타’일 때보다 더 즐겁다고 한다.



주간동아 2005.07.26 495호 (p87~87)

  • 이종현/ 골프칼럼니스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