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윤대성 신작 ‘당신, 안녕’

아무것도 없는 쓸쓸한 남자의 황혼

  •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

아무것도 없는 쓸쓸한 남자의 황혼

아무것도 없는 쓸쓸한 남자의 황혼
중견 극작가 윤대성이 오랜만에 신작 ‘당신, 안녕’(4월4일까지 문예회관 소극장)을 발표했다. 대학교수이며 극작가인 ‘독고 영’이라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것으로 보아 작가의 자전적인 요소가 일부 녹아 있는 듯하다.

연극은 노년의 ‘독고 영’이 아내 앞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자살하는 충격적인 장면으로 시작된다. 가장 깊은 인연으로 만났으나 숱한 다툼 속에 서로를 할퀴다 지칠 대로 지쳐버린 부부의 심리가 적나라하게 펼쳐진다. ‘독고 영’에게는 젊고 아름다운 애인이 있었으나 끝내 그녀를 선택하지는 못한다. 그의 아내는 모든 사실들을 알고 있으면서도 가정을 지키기 위해 이를 묵인한다. 아무것도 자신의 뜻대로 선택할 수 없었던 인생, 사랑도 예술도 다 실패한 인생의 황혼에 그는 자살이라는 죽음의 방법을 선택한다.

현재와 과거를 정밀하게 교차시키며 인물들의 복잡한 심리를 자연스럽게 드러내는 작가의 노련함이 돋보인다. 정일성의 연출은 간결한 세트 안에서 섬세하고도 깔끔한 성격 묘사를 이끌어낸다. ‘독고 영’ 역에 이호재가 열연하고 부인 역에는 동시통역사이자 MC로 활동하는 배유정이 오랜만에 무대로 돌아와 성숙한 면모를 보인다(문의:745-9884).



주간동아 2001.04.05 278호 (p90~90)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