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335

2002.05.23

토슈즈 벗고 한식집 주인으로

  • < 구미화 기자 > mhkoo@donga.com

    입력2004-10-05 14:07: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토슈즈 벗고 한식집 주인으로
    “소중한 사람을 초대해 자기 집처럼 편안히 즐길 수 있는 곳이었으면 좋겠어요.”

    발레리나에서 한식집 안주인으로 변신한 전 국립발레단장 최태지씨(43). 지난해 발레단을 떠난 그녀가 지난 4월25일 서울 청담동에 한정식 퓨전 레스토랑 ‘아까샤’를 열었다. 지중해의 2층 양옥을 연상케 하는 ‘아까샤’는 아카시아를 변형시킨 말로 ‘메르삐 웨딩’의 김혜영 대표, 골프잡지 ‘골프팁스’의 주연희 대표와 함께 운영한다.

    발레 하나에만 매진해 온 최씨가 전혀 생각지 못했던 일을 벌인 것은 ‘공범’이 된 두 친구와 함께 우연히 청담동 길을 거닌 게 계기가 됐다. “당시 공사중인 건물이 눈에 띄어 무턱대고 안에 들어가봤죠. 햇빛이 환하게 들어 이런 곳에서 좋은 친구와 식사하면 참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각 분야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만큼 이름을 날리는 전문가들이지만 식당을 운영하는 것은 전혀 생소한 일. 그러나 오히려 새로운 세계를 경험해 보자는 데서 생각이 통했다. 먹기 아까울 정도로 보기 예쁜 이 집 요리는 ‘마늘고추간장 소스에 아카시아 랍스타 찜’ ‘로즈베리로 맛을 낸 치킨’ ‘전라도에서 직송한 오리지널 홍어 삼합’ 등 다양하다. 요리마다 식용 꽃으로 멋을 내 보기에도 좋을 뿐 아니라 향도 일품이다. 최씨는 꽃시장에 가서 식당에 어울릴 만한 화초를 직접 구입할 정도로 각별한 애정을 쏟고 있다.

    하지만 손님을 만족시키기란 쉽지 않은 일.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했으니 매일 공부해야죠.”그래서 그녀는 만나는 사람마다 음식과 분위기, 서비스 등에 대해 쓴소리 단소리 가리지 않고 해달라고 부탁한다. “우리 식당에 어떤 음악이 어울릴까요?” 그러고 보니 하얀 내벽에 심플한 미술 작품 몇 점으로 세련되게 꾸며진 식당에 음악이 없다. 최씨는 음악 하나도 손님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골라야 한다며 고민중이다.



    “늘 발레와 함께 생활할 때는 정작 발레의 향기를 몰랐거든요. 요즘에 와서야 그 향기를 맡을 수 있었어요.” 영원히 발레를 떠난 것이 아니라며, 언젠가는 다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하는 그녀는 식당이 자리잡는 대로 그 수익으로 재능 있는 발레리나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했다.



    이 사람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