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335

2002.05.23

하루 한 끼로 충분 왕성한 노익장 OK

  • < 안영배 기자 > ojong@donga.com

    입력2004-10-05 13:59: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하루 한 끼로 충분 왕성한 노익장 OK
    세계적 장수학 연구자인 미국 텍사스의대 노화연구소 유병팔 교수(72)는 절식(節食)으로 유명하다.

    “저와 아내는 지금까지 하루 한 끼만 먹고 지내왔습니다. 한 끼로 먹는 점심식사도 50% 이상은 채소류가 차지하지요.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육류로 흰 살 고기인 닭을 먹지만 붉은 살 고기는 절대 피합니다. 대신 생선이나 콩, 두부 등은 즐겨 먹지요.”

    유교수의 건강법을 요약하면 하루 1700kcal의 저칼로리 섭취에 저지방 섭취라는 영양 식이요법이다. 이는 그가 30년간 노화연구를 하면서 터득한 비결이다. 노화의 중요 원인이 활성산소(독성산소)인데, 이것은 음식을 통해 섭취한 고열량을 체내에서 대사하는 과정에서 대량 방출된다는 것. “쥐와 원숭이를 대상으로 조사한 실험에서도 음식 섭취를 30% 줄인 그룹에서 가장 수명연장 효과가 나타나요. 그러니 평소 식욕대로 먹는 식사량에서 30%를 줄인 양이 우리 장수를 위해서도 가장 적합한 식사량이라 할 수 있지요.”

    이와 함께 유교수는 비타민 C, E, 실레니움 등 항산화제를 보충제로 먹는 것도 노화나 치매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귀띔한다.



    이 사람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