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경제

고기 도매를 인터넷으로 척척

농협e고기장터, 품질↑ 가격↓ 입소문 타고 고객몰이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고기 도매를 인터넷으로 척척

고기 도매를 인터넷으로 척척

5월 2일 농협e고기장터 개장식이 열렸다(위). 농협e고기장터 인터넷 홈페이지.

우리 축산물시장에도 디지털 유통시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5월 2일 문을 연 ‘농협e고기장터’(www.nh-ansimb2b.com)가 바로 그것. 농협중앙회 축산경제 안심축산분사(분사장 함혜영)가 선보인 신개념 유통채널 e고기장터는 식당과 정육점에서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오프라인 유통시장을 파고들고 있다.

e고기장터는 일종의 인터넷 도매 쇼핑몰(B2B Shopping Mall)로 농협중앙회 안심축산의 안전성검사 시스템을 통과한 축산물만 공급하기 때문에 믿고 거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시 말해 품질에 대해선 축산농가뿐 아니라 농협중앙회도 책임지고 보증한다는 뜻이다.

농협중앙회 안심축산은 2013년 한우 10만 두, 한돈 100만 두를 판매했으며 2014년 ‘대한민국 여성이 뽑은 명품대상’(한우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각급 도매상과 식당, 정육점 사장 등 소매상은 농협의 명품 축산물을 온라인에서 직접 구매함으로써 품질뿐 아니라 가격 측면에서도 큰 이득을 볼 수 있게 됐다.

함혜영 분사장은 “e고기장터의 경우 인터넷과 쇼핑몰이 결합한 온라인 판매 방식을 채택함으로써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축산물 오염을 방지하고 유통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고 말했다.



농협중앙회가 e고기장터를 연 이유 가운데 하나는 축산농가는 생산만 담당하고 판매는 농협이 전담한다는 판매농협 목표를 구현하고 축산물 판매 채널을 다변화하기 위해서다. 기존 생산자→공판장(도축장)→가공장→대리점 등 영업조직→유통업체→소비자로 이어졌던 축산물 유통 단계가 생산자→공판장→e고기장터→유통업체→소비자로 2단계 줄었다. 축산물을 대량으로 취급하는 호텔이나 식당은 인터넷 공간에서 필요한 수량만큼 빠르게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e고기장터는 사업 출범 7개월여 만에 구매 회원사는 300여 개, 판매 회원사는 15개로 늘었으며 취급액도 7억 원을 가볍게 돌파했다. 그뿐 아니라 축산 관련 업체와 단체의 문의 및 회원 가입이 지속적으로 이뤄지며 기존 회원사의 재구매도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인터넷 거래에 익숙한 30, 40대 젊은 사장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e고기장터는 대형 유통업체와 육가공업체 등 대량구매 사업자를 위한 VIP장터, 식당·정육점 등 소량구매 사업자를 위한 일반장터로 구분해 운영될 뿐 아니라, 기존 온라인 축산물 도매거래 사이트와 차별화한 각종 서비스도 제공한다. VIP장터의 ‘희망가격제시’와 ‘가격조정신청’ 서비스는 구매 회원과 판매 회원 간 가격 협상이 가능해 실질적인 온라인 마켓 기능을 수행한다. 서로 협상을 통해 가격이 결정되고 품질은 농협이 보장하는 구조이다 보니 회원 간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수밖에 없다. 이는 축산물 거래의 활성화로 연결된다.

실시간 상품 동영상…2020년 1000억 매출 목표

e고기장터의 또 다른 특징은 홈쇼핑과 비슷하게 실시간으로 상품 홍보 동영상이 나온다는 점이다. 고객은 행사 상품에 대한 동영상을 보고 상품을 쉽고 빠르게 구매할 수 있다. e고기장터에선 홈쇼핑처럼 구매 회원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하는데, ‘보물찾기’ 같은 이벤트가 대표적이다. 고객은 매일 무작위로 선정된 1~2품목을 대상으로 한 보물찾기 이벤트를 통해 시중가의 30~50% 가격에 양질의 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 구매자는 저렴한 가격에 축산물을 사서 좋고, 다양한 상품 검색을 통해 축산물 도매 유통 가격의 흐름도 파악할 수 있다.

함혜영 분사장은 “e고기장터는 축산물 유통의 투명성을 확보하면서 위생적이고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하며 축산물 가격을 안정화하는 등 축산 유통시장의 순기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0년 1000억 원 규모의 매출 달성을 목표로 우리나라 축산물 도매 거래의 중심축으로 자리 잡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농협중앙회 안심축산분사는 e고기장터를 통해 올 한 해 20억 원의 축산물 판매 매출을 달성하고 2015년까지는 200억 원, 2016년까지는 500억 원, 2020년까지는 1000억 원 매출을 올림으로써 온라인 축산물 도매유통시장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인터뷰 | 이기수 농협중앙회 축산경제 대표이사

“유통단계 줄여 값 인하…위생·품질 보증 큰 호응”


고기 도매를 인터넷으로 척척
이기수 농협중앙회 축산경제 대표이사는 ‘안심축산 e고기장터’를 “축산물 도매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말한다. 7월 2일 대표이사 자리에 오른 그는 또한 “e고기장터가 축산물 유통혁신의 한 축이 되게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다음은 이 대표이사와의 일문일답.

e고기장터를 ‘신개념 축산물 유통채널’이라 부르는 이유가 무엇인가.

“인터넷 쇼핑몰과 TV 홈쇼핑의 장점을 접목한 정보기술(IT) 융합형 유통채널로, 개인용 컴퓨터(PC)나 모바일을 이용해 시간과 장소에 제한 없이 편리하게 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e고기장터 개장으로 농협중앙회가 얻을 수 있는 효과는.

“축산물 유통 단계 축소를 통해 유통비를 절감하고 농협 안심축산물의 판매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e고기장터의 차별화된 특징이 있다면.

“구매자 측면에선 항생제 잔류물질 검사와 한우 동일성 검사 등 철저한 안전성 검사를 통과한 위생적이면서 안전한 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 아닐까 한다. 농협중앙회 안심축산이 안전성과 품질을 보증하기 때문에 고객이 신뢰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합리적인 가격에 안심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VIP장터 코너의 ‘가격조정신청 서비스’도 자랑거리다. 매일 시중 유통가격에서 30~50% 할인된 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보물찾기’ 이벤트도 많은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축산물 유통시장 개혁에 대한 포부를 밝혀달라.

“우리 축산물 유통시장은 그간 축산인의 노력에도 개선해야 할 문제가 많다. 앞으로 농협 임직원과 함께 축산물의 신규 판로를 개척하는 한편, 좀 더 위생적이고 안전한 국내산 축산물을 편리하게 제공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주간동아 2014.08.04 949호 (p40~41)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