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무슨 나무의

  • 마츠오 바쇼 지음 / 김정례 옮김

무슨 나무의

무슨 나무의
무슨 나무의

꽃인지 모르겠네

향기가 나네



알몸으로는



아직 추운 2월의

광풍狂風 이로세

동네에 있는 어느 나무 이름이 궁금한 적이 있었다. 그해 겨울, 옷을 다 벗은 저 나무는 무슨 나무일까 생각하다 봄에야 알았다. 나뭇가지에서 작은 은행잎이 솟아오르고 있었다. 그 실록을 보고, 문득 내 생각은 가을 단풍까지 한달음에 간다. 하이쿠 시인인 마츠오 바쇼의 시집을 문득 집어 들었다. 경전의 품격을 지닌 명인의 시는 아주 짧다. 저기…, 다가오는 봄과 우리 인생처럼.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4.02.24 926호 (p8~8)

마츠오 바쇼 지음 / 김정례 옮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