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김유림의 All That 퍼포먼스

탄탄한 구성 … 불어라 한류 바람

뮤지컬 ‘잭더리퍼’

  • 김유림 rim@donga.com

탄탄한 구성 … 불어라 한류 바람

탄탄한 구성 … 불어라 한류 바람
뮤지컬 ‘잭더리퍼’는 1888년 영국 런던에서 일어난 연쇄 살인을 모티프로 한다. 노동자, 창녀, 걸인이 뒤섞여 사는 런던 ‘화이트 채플’에서 매춘부 5명이 잔인하게 살해됐다. 12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범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섯 번째 살인이 벌어진 밤, 강력계 수사관 ‘앤더슨’에게 미국에서 온 외과의사 ‘다니엘’이 “범인을 알고 있다”며 접근한다. 장기 이식을 연구하는 다니엘은 7년 전 영국을 방문했다. 시체 브로커 ‘글로리아’를 통해 살인마 ‘잭’과 거래하려 했지만 실패하고, 잭을 살인자로 고발해 상금을 타려 했던 글로리아는 끔찍한 화상을 입는다. 7년 후 다시 런던을 찾은 다니엘은 화상으로 얼굴이 일그러진 채 매독으로 죽어가는 글로리아를 만난다. 글로리아를 살릴 방법은 장기 이식밖에 없다. 다니엘은 새 장기를 얻고자 잭과 거래를 시작한다.

극은 점차 클라이맥스로 치닫는다. 반전은 반전을 낳고, 복선이 뒤엉켜 충격적 결말을 맞는다. 그리고 산업혁명 이후 빠르게 성장하는 런던의 뒷골목 풍경, 하류 인생을 제대로 표현한다. 빙글빙글 돌며 바뀌는 무대는 시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다.

인물은 모두 살아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런던타임스’ 먼로 기자다. 먼로는 앤더슨에게 “특종기사를 쓰게 해주면 건마다 1만 파운드를 주겠다”며 거래를 제안한다. 그는 ‘잭 혹은 다니엘의 무차별한 살인’이라는 본질이 아니라, 사랑과 살인이 뒤섞인 ‘이야기’에 집착한다. 씁쓸하다. 끝없는 인간의 욕심, 선과 악을 마음대로 재단하는 대중, 그런 속성을 이용해 돈을 버는 언론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어떤 대작 뮤지컬에서도 이처럼 입체적인 조연 캐릭터는 없었다.

선과 악의 두 얼굴이라는 주제만 보면 자연히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가 떠오른다. ‘지킬 앤 하이드’는 한 인간이 ‘지킬’과 ‘하이드’ 사이에서 고뇌하다 결국 자신을 파괴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뮤지컬은 국내에서 많은 관객을 모았지만, “몰입이 어렵고 현실성이 없다”는 비판도 많이 받았다. 실제 한국 말고 다른 나라에서는 크게 인기를 끌지 못해, 한국에서 의 성공을 ‘마케팅의 성공’측면에서만 분석하는 경우도 많다. 이런 측면에서 보자면 ‘잭더리퍼’는 줄거리가 탄탄하다. 또한 주제를 드러내기 전 관객을 고민하게 만든다. 충분히 ‘지킬 앤 하이드’를 뛰어넘을 수작이다.



작품 외에도 눈길을 끄는 건 객석을 가득 메운 일본인 관광객이다. 안재욱, 슈퍼주니어 성민, 신성우, 이지훈 등 한류 스타가 총출동한 덕분이다. 일본인을 위해 무대 양쪽에 일본어 자막을 준비했을 정도다. 이 뮤지컬은 단순히 특정 배우를 보러 온 관광객에게 기대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8월 14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 문의 엠뮤지컬컴퍼니 02-764-7858.



주간동아 798호 (p68~68)

김유림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