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만화 에세이 | 고경일의 원더풀 아시아

리우리창

중국 베이징

  • 고경일 ko777@smu.ac.kr

리우리창

리우리창
중국 베이징에도 서울의 인사동 같은 고문화 동네가 있다. ‘리우리창(琉璃廠)’이라는 곳이다. 명나라 때 은퇴했거나 관직을 잃은 사람이 도서 및 골동품을 잔뜩 가지고 와 이곳에 정착했다고 한다. 과거시험을 보는 사람은 여기서 책을 빌려 공부했고, 낙방한 이들은 자신의 문방제구를 팔며 돌아다녔다. 그렇게 형성된 독특한 문화가 지금에 이렀다. 급속도로 현대화하는 베이징이지만, 오래되고 낡은 것에 대한 중국인의 애정과 관심은 무척 크다. 오래전 사회 중심부에서 쫓겨난 사람들의 한이 맺혔던 이 동네가 이젠 후손에게 먹고살 거리를 마련해주고 있으니, 그야말로 행복한 반전이 아닐까.

베이징 지하철 2호선 허핑먼(和平門) 역에서 내린다. 리우리창은 동쪽과 서쪽 거리로 나뉘는데, 서쪽 거리엔 그림과 서적, 붓, 종이, 전각돌 등을 파는 가게가 늘어서 있다. 동쪽 거리에는 그림을 판매하는 갤러리가 많다. 작가들이 직접 작품을 제작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 카투니스트 고경일(상명대 만화디지털콘텐츠학부 교수)은 한국과 일본에서 활동하는 학구파 작가. 일본 교토세이카대 만화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풍자만화를 전공했다.



주간동아 780호 (p80~80)

고경일 ko777@smu.ac.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